'오징어 게임' 이정재 "세트장 가는 날 기대될 정도"

2021-09-15 11:20:40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오징어게임' 출연자들이 출연 이유를 밝혔다.



15일 넷플릭스는 새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황동혁 극본, 황동혁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참석했다.

이정재는 "황동혁 감독님과 작업을 해보고 싶었는데 제안을 주셔서 시나리오를 기쁜 마음으로 읽었다. 시나리오가 여러가지 다양한 상황과 감정들이 잘 녹여있어서 이건 진짜 재밌겠다 싶었다. 그런데 '이 게임이 도대체 어떻게 구현을 잘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는데,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가 되고 재미있기도 했던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박해수는 "황동혁 감독님, 이정재 선배님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같이 하는 것에 있어서 전혀 걱정 안 했고 망설임이 없었는데, 좋았던 것은 시나리오에서 각 인간 군상이 나오는데, 성장하는 과정이나 발전하는 모습들이 매력적이었고 흥미로웠다. 감독님의 독특한 세계관과 게임들이 어떻게 구현이 될지 실제로 보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호연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 밤 늦게 읽기 시작했는데 끝까지 새벽까지 한 번에 읽었던 기억이 있다. 황동혁 감독님의 전작도 재미있게 봤어서 기대도 하면서 부담도 됐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허성태는 "대본 보면서 상당히 놀라기도 했었다. 황 감독님과는 '남한산성'이란 작품을 함께했고, 제일 궁금했고 시작하며 흥분했던 것은 저는 당시 외국어 연기를 했는데 제가 한글 연기를 할 때 감독님이 어떤 디렉션을 주실지 궁금했다. 감독님을 처음 뵀을 때 '조폭을 많이 하셨는데, 조폭을 또 드려 미안하다'고 하셨는데, 안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위하준은 "시나리오가 신선했고, 추억의 게임이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게 놀랐고 빠르게 재미있게 읽었다. 감독님과 배우님들, 제작진, 훌륭한 분들이 모여서 이 작업을 함께 하는데 저도 거기에 참여했으면 하는 욕심이 있었는데, 다행히 운좋게도 감독님이 선택해줘서 감사했고 영광이었고,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장르에 갇히지 않은 이야기를 선보여왔던 황동혁 감독이 오랜 시간 구상해온 드라마. 어린시절 경험했던 골목길 게임의 추억과 극한 경쟁으로 치닫는 현대사회의 접점을 찾아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켜 '오징어게임'을 탄생시켰다.

배우들의 활약에도 기대가 쏟아진다. '콰트로 천만 배우' 이정재는 삶의 벼랑 끝에서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기훈으로 분했다. 또 다채로운 얼굴을 보여줬던 박해수는 기훈과 같은 동네에서 자란 후배이자, 서울대에 입학했던 동네의 수재 상우로 분할 예정. 증권회사 투자팀장에서 빚더미에 앉은 뒤 기훈과 재회하며 게임 속에서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오징어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여개국에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