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선착순 신청!" 문체부,실내체육시설업 종사자에 월160만원X4개월 지원

2021-09-15 09:54:34

출처=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가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과 함께 코로나19속 위기에 빠진 실내 민간체육 시설업 살리기에 나섰다.



문체부는 실내체육시설업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해 134억원의 예산을 투입, 2000명 규모의 고용지원 사업을 추가로 실시한다.

이는 지난 4월부터 진행된 1만 명 규모의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지원 대상 및 규모를 확대한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이다. 민간 실내체육시설에서 재고용되거나 신규 고용된 종사자에 대해 월 160만원을 4개월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 사업은 트레이너 등 전문인력 대상의 지원이었으나, '플러스 사업'은 사무인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동승자 등 체육시설 운영에 필요한 필수인력까지 지원 폭을 확대했다. 또 기존에는 사업장별 지원 인원이 5명 이하로 제한됐으나 이번에는 사업장별 필요 인원만큼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지원 기간은 6개월에서 4개월로 2개월 단축됐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 신청은 9월 23일 오전 11시부터 예산 소진시까지 선착순으로 이루어진다. 사업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국민체육진흥공단 홈페이지나 콜센터(1588-7046)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