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라인업]'2군 홈런왕' 드디어 4번타자 출격. 황병일 수석 의견 수렴

2021-09-14 17:50:44

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하고 있는 LG 이재원.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9.08/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의 '2군 홈런왕' 이재원이 처음으로 4번 타자로 나선다.



LG는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 경기서 홍창기(중견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이재원(우익수)-채은성(지명타자)-유강남(포수)-김민성(3루수)-보어(1루수)-이상호(2루수)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서건창은 전날 백신 2차 접종을 해서 선발에서 제외됐다.

4번 이재원이 파격이다. 새롭게 1군 코칭스태프로 합류한 황병일 수석 겸 타격 코치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삼성 류지현 감독은 "황병일 수석코치가 2군에서 이재원을 많이 훈련시켜왔기에 잘 알고 있다. 이재원이 1군에 왔을 때도 TV로 이재원의 활약을 지켜봤다"면서 "이제는 1군에서 안정감을 찾았고, 이재원이 4번에서 중심을 잡아주면 채은성도 본인의 타순인 5번에서 편하게 연결하는데 도움이 되겠다는 의견을 내서 적극 받아들여 이재원을 4번에 기용했다"라고 밝혔다.

펜스 거리가 짧아 홈런이 많이 나오는 라이온스파크에서 경기를 하는 것도 반영됐다. "처음에 이재원을 쉽게 보고 들어갔다가 홈런을 허용하면서 이제 상대 투수들이 이재원에게 변화구로 승부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이재원도 변화구 승부에 잘 참아내면서 적응된 모습이다"라는 류 감독은 "작은 구장에서 하기에 상대 투수가 더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점도 라인업에 반영했다"라고 밝혔다.

이재원 4번 카드가 일회성일지 계속 갈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류 감독은 "일단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이재원은 올시즌 26경기서 타율 3할1리(83타수 25안타) 2홈런 8타점을 기록 중이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