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넘게 취업 못한 청년 니트족 10만명 육박…1년 전보다 36% 증가

2021-09-14 17:27:34

3년 넘게 취업하지 못한 상태로 집에서 시간을 보낸 '니트족(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무직자)' 청년이 올해 1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연합뉴스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15~29세) 부가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3년 이상 장기 미취업 상태인 청년은 27만8000명이었다.

이들 중 미취업 기간 집 등에서 그냥 시간을 보낸 청년은 9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미취업 기간에 구직활동, 직업교육, 학원이나 도서관 등에서 취업 준비, 육아·가사활동 등을 전혀 하지 않은 경우가 해당된다.

이는 7만1000명이었더 1년 전과 비교해 2만5000명(35.8%)이나 늘어난 수치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가 6만2000명으로 1년 전(4만7000명)보다 1만5000명 늘었다.

여자는 2만4000명이던 1년 전보다 1만1000명 증가한 3만5000명(반올림 과정에서 수치 변동)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 후반(25~29세)이 6만1000명으로 63.5%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20대 전반(20~24세)이 3만1000명(32.5%), 10대 후반(15~19세)이 4000명(4.0%) 등이었다.

교육 정도로 보면 고졸자가 7만5000명(77.5%)으로 가장 많았다. 전문대 이상 졸업자는 1만1000명(11.7%)이었으며 이 가운데 초대졸자가 5000명, 대졸자가 4000명, 대학원 졸업자가 2000명이었다.

활발히 일할 나이의 청년층이 취업을 하지 않으면 이들의 노동 가치만큼 경제에 기회비용이 발생하고, 나아가 노동 투입량 감소에 따른 잠재성장률 하락을 초래할 수 있다.

앞서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 2017년 기준 청년(15~29세) 니트족의 취업 기회 손실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연간 49조4000억원에 달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다만 통계청은 표본 수가 한정된 표본조사의 특성을 고려할 때 추가로 각종 조건을 통제한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를 일반적인 현상으로 해석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