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1할대 전전 보어, 8번이 최적 타순? 8번 오니 0.357 불방망이

2021-09-14 16:48:44

2021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2사 만루 LG 보어가 만루홈런을 날리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09/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보어의 타순은 8번인가.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저스틴 보어가 8번 타순까지 떨어지면서 반등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로베르토 라모스가 허리부상으로 퇴출되고 대체 선수로 계약한 보어는 후반기 첫 경기부터 뛰기 시작했는데 한달이 다 돼도록 기대했던 타격이 나오지 않자 타순이 계속 내려갔다. 4번으로 출발해 6번, 7번으로 내려갔고 지난 9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급기야 8번까지 내려왔다.

공교롭게도 8번으로 내려간 첫 타석에서 만루 홈런을 쳤다. 후반기 두번째 경기였던 8월 11일 SSG 랜더스전서 솔로포로 첫 홈런을 친 이후 28일만에 나온 두번째 홈런이었다.

이후 보어는 10일 한화전서는 안타는 치지 못했지만 밀어내기 볼넷을 고르고 1타점 내야 땅볼을 치는 등 팀의 2점을 모두 자신의 타격으로 만들면서 2대0 승리를 도왔고, 11일 잠실 두산전서는 3타수 1안타를 기록하고 추격의 득점을 만들었다. 12일 두산과의 더블헤더 1차전에선 2루타 1개를 포함해 3안타를 치며 타격감을 올렸다. 보어의 데뷔 첫 멀티 히트였다.

그런데 더블헤더 2차전서 7번 타자로 올라오자 보어의 방망이는 4타수 무안타로 식었다. 삼진 1개에 땅볼 3개로 외야로 타구를 날리지도 못했다.

LG 류지현 감독이 보어를 8번으로 내린 것은 그만큼 보어에게 부담감을 줄여주기 위함과 동시에 계속 타격이 좋지 않을 경우 2군으로 내릴 수도 있다는 경고라고 볼 수 있다. 8번에서도 못 친다면 더 이상 내릴 타순이 없다. 차라리 2군에서 많은 훈련으로 타격감을 끌어올리는 것도 보어와 팀을 위한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

마지막 기회에서 보어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 8번으로 나선 4경기서 타율 3할5푼7리(14타수 5안타) 1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아직은 보어의 타격감이 확실히 올라왔다고 보긴 힘든 상황이다. LG로선 보어가 빨리 기대한 타격을 보여줘 중심타자로 활약하면 좋지만 하위 타선에서 부담없이 치면서 힘을 보태는 것도 나쁘지 않다. 올시즌 부진하던 김민성도 최근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보어와 함께 강한 하위 타선을 만들 수도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