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보다 비쌌던 상추, 폭우 잦아들며 출하량 늘어…도매가 일주일새 30% 하락

2021-09-14 11:54:26

늦장마 등 여파로 '삼겹살보다 비싸다'는 말까지 나왔던 상추 도매가가 하락하면서 소매가도 곧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른 채소류 도매가도 안정세로 돌아서는 모습이다.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적상추 도매가(상·4㎏)는 5만2060원으로 일주일 전 7만2580원보다 28.2% 내렸다.

청상추 도매가(상품·4㎏)는 같은 기간 6만8880원에서 4만7180원으로 31.5% 하락했다. 애호박(상품·20개)과 시금치(상품·4㎏) 가격은 각각 34.2%와 10.9% 하락했다. 오이(상품·10㎏)는 종류에 따라 35~38% 내리는 등 상당수의 채소류 가격 상승세가 꺾였다.

다만 소매가에는 아직 이 같은 하락세가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다.

aT의 가격 통계를 보면 적상추의 지난 13일 기준 소매가는 100g 당 2288원으로 일주일 전(1963원)보다 오히려 16.5% 올랐다. 청상추(2438원)는 10.4% 상승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는 상추를 봉지당 3000원대 후반~4000원대 후반에 판매하고 있다. 마켓컬리는 현재 청상추(150g)를 3500원에 팔고 있다.

때문에 일부 상추 가격이 삼겹살(소매가 100g당 2384원·국산 냉장)보다 높아 '상추를 삼겹살에 싸 먹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이 같은 채소류 가격 상승은 지난 7월부터 시작돼 8월에 급등세를 보였다. 여름철 폭염에 이어 일부 생산지에서 발생한 폭우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그러다 최근 기온이 점차 떨어지고 폭우도 잦아들며 재배 상황이 개선된 것이 도매가 하락으로 이어졌다. 예년 사례를 볼 때 농산물 출하량 증가로 다음 주부터는 소매가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