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Q&A] 방광도 명절증후군? 스트레스로 재발 빈번…'3가지' 행동으로 예방

2021-09-14 09:23:06

자료사진

곧 다가오는 추석 명절 연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가족 단위의 여행이나 귀향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명절 연휴에 과거처럼 주부들이 겪는 극심한 명절증후군은 줄었어도 가족들 챙겨야 하는 부담은 여전하다. 특히 빈뇨, 잔뇨, 배뇨통증 등 방광염 증세가 있는 여성들은 명절이 끝난 이후 방광염이 재발할 가능성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일중한의원 손기정 원장(한의학박사)으로부터 추석 연휴 주부들의 방광염 재발을 막는 행동 요령에 대해 들어본다.

▶방광염, 스트레스 과로로 재발 잘돼…여성들 추석 연휴 보내며 각별히 신경 써야

방광염과 과민성방광은 오줌소태로 불릴 정도로 하루에 8~10회 이상 잦은 소변, 소변을 참기 어려운 급박뇨, 소변을 봐도 시원치 않고 묵직한 잔뇨감 등 방광 자극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간질성방광염은 칼로 찌르는 듯 한 극심한 통증을 동반한다. 하룻밤에 서너 차례 이상 야간뇨로 잠을 설치기도 하며 골반 통증이나 때로는 혈뇨나 혼탁뇨가 나타나 환자를 괴롭힌다.

방광염 환자 10명 중 9명 이상은 여성이다. 소변을 저장하고 배출하는 방광은 위로는 신장에서 내려오는 요관과 연결되고 아래로는 소변 배출 통로인 요도가 있다. 여성들은 요도의 길이가 2cm정도로 짧고 직선으로 이어져 세균이 쉽게 침투해 염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항문과도 가까워 대소변 시 장내 세균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증식해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

만성 방광염은 일 년에 두세 차례 이상 반복적으로 방광염이 발생하는 경우다. 특징적으로 재발이 잦, 항생제를 장기 복용하면 내성이 생겨 치료가 더 어려워진다. 스트레스, 과로에 노출되면 치료에 반응도 약해져 환자들에게 불안과 장기간 고통을 안긴다.

실제 일중한의원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 과로 등이 방광염을 재발하는 주요 인자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측이 방광염환자 180명을 대상으로 재발 요인을 조사(복수응답)한 결과 스트레스 59.3%(106명), 과로 42.9% (77명), 성관계 23.1%(42명), 음주 7.7%(14 명), 생리영향 5.5%(10명) 순으로 나타났다.

일중한의원 손기정 원장(한의학박사)은 "해마다 명절이 지나고 나면 만성방광염이나 간질성방광염이 재발하거나 악화돼 병원을 찾는 여성 환자들이 많다"며 "평소 소변 이상증세가 있다면 스트레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마음을 편하게 가져야 하며, 무엇보다 무리한 활동으로 과로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명절 연휴, 방광염 재발을 막고 소변증세 완화하는 3가지 행동 요법!

첫째, 경직된 회음부의 근육 피로를 풀려면 2시간 이동에 최소 20분 이상은 쉬어야 한다. 꽉 막힌 도로 위에서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은 회음부 긴장과 근육 피로를 유발해 방광염뿐만 아니라 전립선염 환자들이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다. 오래 앉아 있으면 회음부에 심한 압박이 가해져 기(氣)와 혈(血)이 잘 통하지 않게 되어 배뇨괄약근을 비롯한 주변 장기들의 수축과 이완력을 크게 떨어뜨려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요즘 도로마다 많이 설치된 졸음 쉼터를 활용해 몸의 긴장을 반복적으로 풀어야 한다.

둘째, 방광염 환자들은 잦은 소변증세 때문에 장거리 여행 자체가 공포다. 쉴 때마다 가능한 방광을 비워 불안을 줄여야 하며, 빈뇨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하부의 기(氣를) 끌어 올리는 작용이 강하고 수분 배출 억제에 효과적 인삼차를 연하게 끓여 미리 준비해 차량 이동 중에 마시면 도움이 된다. 이뇨작용을 부추기고 방광 점막을 자극하는 커피와 홍차, 탄산음료, 카페인이 든 음료는 절대 삼가야 한다.

셋째, 일교차가 커지는 추석 명절 연휴에 몸을 따뜻하게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온열 찜질이나 체온과 비슷한 섭씨 35~40도 안팎의 따뜻한 물에 몸을 배꼽까지 담그고 하루 20~30분 정도씩 반신욕, 좌욕을 하면 명절 피로 뿐만 아니라 회음부 근육을 이완하고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루에 30분 정도 시간을 할애해 가볍게 걸으면 정신적인 긴장을 줄이고 회음부를 이완시켜 소변 증상을 줄이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만약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내며 소변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만성화를 막는 지름길이다.

일중한의원 손기정 원장은 "방광은 내 맘대로 움직일 수 없는 불수의근이므로 저절로 낫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축뇨탕(축뇨제통탕) 한약 치료는 신장과 방광의 기능을 회복하는 육미지황탕을 기본으로 소변을 개선하는 복분자, 오미자와 천연 항생제라고 불리는 금은화(인동초의 꽃), 포공영(민들레), 토복령(명감나무) 등 20여 가지 천연 약재로 만성방광질환 치료에 효과적이다"고 소개했다.

만성 비뇨기과 질환에 효과적인 처방으로, 면역을 담당하는 대식세포(大食細胞)를 활성화하는 등 면역 증강 효과도 있어 만성방광염, 간질성방광염, 과민성방광 등에 폭넓게 쓰인다. 간질성방광염 환자 경우 임상치료 결과 대상 환자의 88%에서 증상호전과 치료 후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을 정도로 소변증세가 사라진 것으로 발표됐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