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터뷰]롯데 선출 프런트 엄정대 아들 엄장윤 롯데 지명. "나 닮아서 어깨가 강해요."

2021-09-14 09:15:05

롯데 선수 시절 엄정대.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프로야구 선수 2세가 아버지와 같은 팀에 입단하는 일은 드물다. 그것도 아버지가 프런트로 일하고 있기에 더 주목을 받는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야구인 2세가 많이 지명됐는데 롯데 자이언츠가 8라운드 전체 74번째로 뽑은 부경고 포수 엄장윤도 야구인 2세 중 한명이다. 아버지가 바로 롯데 프런트인 엄정대 책임이다.

경남상고-건국대를 졸업하고 1998년 2차 5라운드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엄정대 책임은 1군에서 큰 활약을 펼치진 못했다. 주로 대수비, 대주자 등의 백업 외야수로 활약했고, 2003년 시즌 중반 KIA로 트레이드됐지만 이후 은퇴를 했다. 이후 롯데에서 프런트로 새 출발했다. 프로 6년간의 성적은 175경기 출전 타율 2할9리, 3홈런, 19타점.

24년만인 2022 신인 드래프트에서 자신의 아들이 같은 롯데에 지명됐다.

광주 이동 중에 아들의 지명 소식을 본 엄정대 책임은 "롯데에서 지명돼 더 감회가 남다른 것 같다. 아들을 잘 봐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엄장윤은 아버지와는 포지션이 달랐다. 포수로 뛰고 있는데 시작할 땐 투수와 내야수를 맡았다가 중학교 때 포수로 포지션을 바꿨다고. 엄 책임은 "당시 중학교 때 감독님의 추천으로 포수로 바꿨는데 그게 지명되는데도 도움이 된 것 같다"라며 웃었다.

엄장윤은 올해 15경기서 타율 2할8리(53타수 11안타) 1홈런, 7타점, 3도루를 기록했다. 타격 성적이 그리 좋지는 않다. 엄 책임은 "아들이 나를 닮아서 어깨가 좋다. 강성우 코치님이 순회 코치로 와서 지도해주신 적이 있는데 그 이후 블로킹 등 수비가 부쩍 늘었다"라고 했다.

지명 순위가 높지 않지만 차근차근 커 나가길 바랐다. "마차도가 자신도 지명 순위가 낮았는데 나보다 앞선 순위의 선수들은 많이 야구를 그만뒀지만 나는 아직도 뛰고 있다고 하더라"는 엄 책임은 "다른 분들도 지명 순위보다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조언을 해주셨다"라고 했다.

이제 부자가 함께 출근하게 됐다고 하자 엄 책임은 "나는 1군이라 사직으로 가고 아들은 상동으로 가야한다"며 웃었다. 엄 책임은 현재 연봉 산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선수들과 연봉 협상도 한다. 아버지와 아들이 연봉 협상 테이들에 앉는 날이 오게 된다.

지명을 받은 뒤 아들 엄장윤은 아버지에게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아버지는 "언제나 응원한다"는 말로 아들의 지명을 축하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