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종합관광개발 훈풍…주요 사업들 차례로 투자 유치 성공

2021-09-15 08:07:52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만금 관광개발을 위한 주요 민간투자자 공모사업이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5일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새만금 관광개발을 위해 작년부터 추진하는 4개의 민간투자자 공모사업이 차례로 성과를 내고 있다.

첫 공모사업인 작년 4월의 '새만금 명소화사업'은 엔에스스튜디오 등 6개 업체가 참여한 새만금브이알에이알리조트가 시행자로 선정돼 공사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다.

이 업체는 2025년까지 813억원을 들여 새만금 명소화 부지인 전북 부안군 변산면의 새만금 1호 방조제 인근 8만1천여㎡ 부지에 VR 테마파크와 리조트, 호텔 등을 만들 계획이다.

3천억원 이상이 투자되는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 공모'도 최근 웨스턴리버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구체적 업무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 사업은 부안군 하서면의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396만㎡에 관광·숙박시설, 각종 편의시설, 체육시설을 조성하는 대규모 관광 개발사업이다.


새만금에 해양레저·관광·편의시설을 도입하려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조성사업'도 3개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은 164만㎡ 규모의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에 관광·숙박시설, 각종 편의시설, 체육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3천억원 이상이 투자된다.

가장 최근의 공모사업인 '새만금 방조제 관광명소화사업'도 1개 컨소시엄이 제안서를 내 조만간 심의 절차에 들어간다.

이 사업은 부안의 새만금 1호 방조제 인근 8만1천322㎡ 부지를 관광 및 휴양 시설로 개발하는 것이다.

앞서 민간 사업시행자인 새만금관광레저가 2030년까지 8천768억원을 들여 군산시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1.9㎢ 부지에 관광, 스포츠, 숙박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집적화 단지를 만드는 사업이 실시계획 승인까지 마무리된 상태다.


군산시 무녀도에 광역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사업도 착공을 앞두고 있으며,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조성사업은 올 초 이미 마무리됐다.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동서도로 개통과 수변도시 조성 등 내부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그동안 부진했던 관광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며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새만금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