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악바리’ 이정훈 코치, ‘아기곰들에게 싸우는 방법 전수’ [잠실영상]

2021-09-14 18:31:27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두산 이정훈 코치가 권민석, 박지훈을 불러 타격에 대해 지도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9.14/

[잠실=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두산 이정훈 코치는 오늘도 그라운드에 제일 먼저 나와 선수들 한 명 한 명을 모두 살핀 뒤에야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프로야구에서 '악바리' 하면 떠오르는 사람, 바로 이정훈 코치다. 현역 시절 누구보다 끈질기게 투수와 승부를 펼치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몸을 날리는 그의 플레이를 지켜본 야구팬들은 악바리라는 별명을 지어주었다.

이정훈 코치는 데뷔 첫 시즌(1987)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최다 안타왕과 함께 신인왕을 수상하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1991시즌과 1992시즌 2년 연속 타격왕과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4회나 수상한 타자다.

올 시즌을 앞두고 두산에 합류한 이정훈 코치는 2군 타격 코치직을 맡아 어린 선수들을 지도했다. 지난달 팀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단행된 코치진 보직 변경으로 1군에 올라온 이정훈 코치는 선수들에게 투지를 심어주며 가을 야구를 향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최근 6연승을 거두며 공동 5위 NC, SSG를 반 경기 차로 추격하고 있는 두산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1위 KT와의 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소화했다.

이정훈 코치는 주전 선수들의 훈련이 끝난 뒤에도 그라운드에 남아 박지훈, 권민석, 안권수, 박계범의 훈련을 지켜봤다. 훈련이 끝난 선수들을 한 명씩 불러 보완할 점을 세밀하게 알려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현역 시절 '악바리'에서 지금은 '자상한' 코치로 변신한 이정훈 코치의 지도아래 두산 선수들은 싸우는 방법을 익히고 있다.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이정훈 코치의 자상한 지도'

'선수들 한 명 한 명, 보완할 점들을 직접 시범을 통해 알려주는 이정훈 코치'

'이 코치의 가르침 아래 아기곰들은 싸우는 방법을 익히고 있다'

  • 5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 6 박하선 “휴대전화에 유서..제 재산 모르는 부모님 위해 써놨다”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