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누적 근육통 '쓰러진' 황의조 위험 신호, 태극전사 빨간불

2021-09-13 19:30:00

사진=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황의조(29·보르도)가 쓰러졌다. 큰 부상은 아니라고 하지만 위험 신호다.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감독이 이끄는 보르도는 12일(한국시각) 프랑스 보르도의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랑스와의 2021~2022시즌 프랑스 리그1 홈경기에서 2대3으로 패했다.

패배보다 더 아픈 장면이 있었다. 바로 '주포' 황의조의 부상 공백이다. 이날 선발 출격한 황의조는 후반 10분 패스를 잡기 위해 전력 질주를 했다. 이 과정에서 종아리 경련으로 넘어졌다. 동료들의 조치를 받고 일어났던 황의조는 8분 뒤 끝내 쓰러졌다. 허벅지 안쪽 통증을 호소했다. 지미 브리앙과 교체 아웃됐다.

경기 뒤 페트코비치 감독은 "황의조가 많은 일정을 소화한 데 따른 피로 누적 때문에 통증이 왔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다발성 경련일 뿐이다. 괜찮다"고 전했다.

황의조는 최근 몇 년 동안 시즌과 비시즌 가릴 것 없이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2019년 여름 유럽 무대에 첫 발을 내디뎠고, 이듬해 여름에는 기초군사훈련을 받았다. 지난 시즌에는 팀 내 최다 득점자(12골)로 맹활약했다. 올 여름에는 도쿄올림픽에 출격하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A대표팀에서도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부임한 2018년 9월 이후 주전 스트라이커로 자리 잡았다. 9월 돛을 올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2차전에도 어김없이 이름을 올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위험신호가 감지됐다. 황의조는 소속팀 일정을 마친 뒤 지난달 31일 대표팀에 합류했다. 하루 휴식 뒤 2일 이라크와의 1차전에 선발 출격했다. 풀타임을 소화했다. 2차전은 정상이 아니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뒤 후반 45분을 뛰었다. 당시 벤투 감독은 "45분 이상 출전할 수 없는 몸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끝내 문제가 터졌다. 황의조는 누적된 피로 탓에 랑스전에서 종아리와 허벅지 근육에 연달아 통증을 느꼈다. 결국 벤치로 물러났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그동안 부상없이 뛰었던 황의조인 만큼 위기감이 감돈다. 황의조는 그동안 타박상과 무릎 부상 등이 있었지만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정도는 아니었다. 앞서 남태희(30·알두하일) 손흥민(29·토트넘) 권창훈(27·수원 삼성) 등 A대표 선수들이 월드컵 최종예선 직후 줄줄이 쓰러진 상황. 황의조를 향한 우려의 시선도 커질 수밖에 없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