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 조세진 "가고 싶었던 팀 롯데, 2차 1번 지명 깜짝 놀랐다"

2021-09-13 16:56:13

서울고 조세진. 사진=KBSA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서울고 조세진(18)이 롯데 자이언츠 입단의 기쁨을 표했다.



조세진은 13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KBO 신인 2차 지명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1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조세진은 "롯데에 가고 싶었는데, (롯데의 지명 순서가)빠른 순서라 '못 가겠구나' 생각했다"면서 "정말 2차 1번(전체 4번)으로 지명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듣자마자 너무 놀랐다"는 감격을 전했다.

이어 "롯데에 보탬이 되는 선수, 팀을 위해 헌신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세진은 1m82-90kg의 당당한 체격을 지닌 외야수다. 강렬한 파워와 호쾌한 스윙이 인상적인 선수라는 평. 올해 고교야구 주말리그와 왕중왕전에서 타율 5할6리(79타수 40안타) 5홈런 2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463을 기록한 거포 외야수다. 주말리그 전반기(서울권B) 타격상과 MVP, 홈런-득점 1위, 후반기(서울·인천권) 홈런-타점왕을 휩쓴 바 있다.

▶롯데 2022 KBO 신인 드래프트 결과

1차지명 이민석(투수·개성고)

2차지명 1라운드 조세진 (외야수·서울고)

2차 2라운드 진승현 (투수·경북고)

2차 3라운드 윤동희 (내야수·야탑고)

2차 3라운드 김세민 (내야수·강릉고) *지명권 트레이드

2차 4라운드 *지명권 트레이드

2차 5라운드 하혜성 (투수·덕수고)

2차 6라운드 한태양 (내야수·덕수고)

2차 7라운드 김동혁 (외야수·강릉영동대)

2차 8라운드 엄장윤 (포수·부경고)

2차 9라운드 김서진 (내야수·前 빠따형야구단)

2차 10라운드 김용완 (내야수·안산공업고)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