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포 외야수' 서울고 조세진, 롯데 품에 안겼다…고교야구 홈런왕

2021-09-13 16:54:35

조세진. 사진=조세진 SNS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의 2차지명 1라운드 선택은 서울고 조세진(18)이었다.



롯데는 13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2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더(전체 4번)로 조세진을 지명했다. 1m82, 90kg의 당당한 체격이 돋보이는 호타준족 외야수다.

선린중 출신인 조세진은 북일고 시절인 1학년 때는 투수로도 뛰었지만, 2학년 때 서울고로 전학한 뒤 외야수에 정착했다.

3학년이 된 올해는 주말리그 전반기(서울권B) 타격상과 MVP, 홈런-득점 1위, 후반기(서울·인천권) 홈런-타점왕을 휩쓰는 압도적인 파워를 과시했다. 올시즌 서울고를 황금사자기 8강, 대통령배 4강에 올려놓은 주역이다. 타율 5할6리(79타수 40안타) 5홈런 2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463의 괴물 같은 성적이 돋보인다.

5개의 홈런 중 하나는 전국대회인 황금사자기 2라운드에서 상우고를 상대로 쏘아올린 것. 황금사자기에서도 9타수 5안타 1홈런 5타점 7득점을 기록, 홈런상과 득점상을 차지했다.

강렬한 파워 못지 않게 발이 빠르고, 호쾌한 스윙이 돋보이는 선수로 평가된다. 투수 출신의 강견은 프로에서도 우익수를 보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