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현우'의 패기"국대선배 정성룡과 첫 맞대결,승리하겠다"[ACL 기자회견 일문일답]

2021-09-13 15:16:37

사진제공=울산 현대 구단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국대 선배' 정성룡과의 맞대결 부담스럽지 않다.제가 더 잘해서 울산이 승리하도록 하겠다."



울산 현대 수문장, '빛현우' 조현우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질 'J리그 1강' 가와사키와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앞두고 필승 각오를 전했다.

조현우는 경기를 하루 앞둔 13일 오후 줌으로 진행된 비대면 기자회견에 선수단을 대표해 홍명보 울산 감독과 함께 나섰다. 가와사키 골키퍼 정성룡과의 맞대결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부담감은 전혀 없다. (정성룡 선배와) 같이 경기하는 게 처음이다. 두 선수 모두 좋은 경기하길 바란다"면서도 "그래도 내일 제가 더 잘해서 울산 현대가 승리하도록 준비하겠다"며 필승 결의를 다졌다.

디펜딩 챔프로서 2연패에 도전하는 'K리그 대표' 울산이 홍명보 감독은 "가와사키라는 강한 팀과 내일 대결을 펼치게 됐다.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 승리하도록 하겠다"는 담담한 각오를 전했다. 아래는 홍명보 감독과 조현우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전문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내일 경기 각오

▶[홍 감독]내일 가와사키 강한 팀과 저희가 대결 펼치게 됐다. 지금까지 ACL 예선 거치고 본격적인 싸움을 하게 됐다. 잘 준비해서 내일 좋은 경기, 승리하도록 하겠다.

▶[조현우]힘든 상황에서 한국에 온 가와사키 환영한다. 우린 리그도 하면서 챔피언스리그 준비도 잘했다. 내일 좋은 경기 할 것이다. 무관중이지만 양팀 모두 좋은 경기하길 바란다.

-최근 가와사키가 부진한 면도 있었는데, 울산이 이용할 수 있는 가와사키의 약점은 무엇이라고 보나

▶[홍 감독]최근 경기에서 패도 있고, 비긴 경기도 있지만 그건 부상선수나 컨디션의 문제다. 그 팀의 퀄리티는 강하다. 챔피언스리그에 임하는 것은 리그와 다르다. 약점 찾기 쉽지 않다. 남은 기간 상대가 어떤 부분 어려운지 잘 준비해서 내일 경기하겠다.

▶[조현우]경기는 이길 때도 있고 질 때도 비길 때도 있다. 우리는 가와사키라는 팀의 색깔을 정확히 인지하고 있다. 우리가 어떻게 우리 경기력을 펼칠지를 잘 연구했다. 우리 울산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도록 90분간 좋은 경기하도록 하겠다.

-조현우 선수는 대표팀 선배 정성룡 선수와 골키퍼 맞대결 펼치는데 부담되지 않는지.

▶부담감은 전혀 없다. (정성룡 선배와) 같이 경기하는 게 처음이다. 두 선수 모두 좋은 경기하길 바란다. 그래도 내일 제가 더 잘해서 울산 현대가 승리하도록 준비하겠다.

-올해부터 16강전이 홈앤 어웨이 아닌 단판승부인데 홈에서 치러지는 것이 울산에게 더 유리하다고 보시는지

▶[홍 감독]아무래도 홈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것은 이점이다. 홈 이점이란 것이 관중이 많아야 하는 건데 무관중이다 보니 편안한 감은 있지만 홈 이점은 양 팀 다 같은 상황이다. 우리가 좀더 집에서 하는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 임하겠다.

▶[조현우]감독님과 같은 생각이다. 훌륭한 대회에 많은 팬들과 함께 하지 못하는 것은 많이 아쉽다. 홈에서 꼭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

-레안드로 다미앙, 고바야시가 득점 1위, 3위인데 이들을 막을 방법은?

▶[홍 감독]그 선수들 뛰어나다는 걸 익히 알고 있다. 어떻게 막을지 잘 준비하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