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아진 채용문에 '취업 사교육' 비용 증가…연간 평균 588만원 사용

2021-09-13 09:38:20



코로나19로 인해 채용문이 좁아지고 취업에 대한 절박함이 커지면서 많은 구직자들이 자소서 작성법, 면접 전략, 이미지 메이킹 등 '취업 사교육'에 눈을 돌리고 있다. 사교육 지출 비용도 크게 증가하는 등 구직자들의 '사교육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061명을 대상으로 '취업 사교육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27.9%가 취업 사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18.3%)보다 10%p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연간 취업 사교육에 드는 비용 역시 증가했다. 연간 588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 조사 결과(420만원) 보다 168만원이나 상승한 것. 채용문이 갈수록 좁아지면서 많은 구직자들이 '취업 사교육'에 더욱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응답자 10명 중 7명(66.9%)가 코로나 사태 이후 구직난 때문에 취업 사교육에 더 매진하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 사교육'의 효과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76.2%는 '취업 사교육'을 받으면 취업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고 답했다.

또, 사교육이 취업 성공에 미치는 영향력은 절반 이상으로, 51% 수준으로 평가했다. 작은 차이로 합격, 불합격이 나뉘는 채용 전형 특성을 생각하면 상당한 수치인 것.

사교육이 취업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유용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어서'(62.4%,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빠른 시간 내 효과적으로 준비할 수 있어서'(61.1%)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혼자 짚어 내기 어려운 부분을 알 수 있어서'(49.3%), '불안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돼서'(26.1%), '강사, 업계 종사자 등 인맥을 쌓을 수 있어서'(14.4%) 등이 있었다.

한편, 취준생들이 취업 성공을 위해 주로 받은 사교육 분야는 '자격증 관련 교육'(47.3%,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으로 '직무 관련 전문교육'(33.4%), '취업 컨설팅'(28.4%), '토익 등 공인 외국어 시험'(23.3%), '자소서 작성 교습'(21.3%), '면접 스피치, 이미지 메이킹'(18.2%), '인적성, 필기시험 대비'(11.8%) 등의 순이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