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 3개월 열전 막내려…여수 진남토건 우승

2021-09-13 09:13:15

송현창 조아제약 전무이사(왼쪽)와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 우승팀 여수 진남토건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조아제약이 타이틀 후원을 맡은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가 여수 진남토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조아제약에 따르면 지난 11일 한국기원에서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의 최종순위를 결정지을 13, 14라운드가 열렸다.

여수 진남토건은 13라운드에서 유앤아이의정부에 3대 0 완봉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여수 진남토건과 유앤아이의정부가 1, 2위를 확정한 가운데 열린 14라운드에서는 나란히 7승 4패를 기록한 서울 미스테리골프와 부산 이붕장학회의 3, 4위 쟁탈전이 펼쳐졌다. 최종라운드 결과 서울 미스테리골프가 순천만국가정원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두어 3위를 지켰고, 부산 이붕장학회가 2위 유앤아이의정부에 패하며 4위에 머무르게 됐다.

모든 경기를 마친 뒤 진행된 시상식에는 송현창 조아제약 전무이사를 비롯해 고정관 부장, 정동환 한국기원 경영사업총괄본부장이 참석해 우승팀과 준우승팀, 개인 수상자를 축하했다. 시상식은 개인 시상과 단체 시상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가장 많은 승수를 올린 선수에게 주어지는 다승상은 12승 2패를 거둔 권효진 3단과 이연 3단에게 수여됐다. 두 사람은 지난 시즌 부산 강지성바둑학원 소속으로 한 팀을 이루어 우승을 기록한 바 있으며, 권효진 3단은 3년 연속 다승왕에 올랐다. 다승상 수상자에게는 150만 원의 장학금이 함께 주어졌다.

조아제약에서 직접 선정한 조아바이톤상은 한종진바둑도장의 김승구 선수에게 돌아갔다. 김승구 선수에게는 장학금 100만 원과 조아바이톤이 수여됐다. 조아바이톤은 기억력 개선 및 지구력 증진,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다.

개인 시상에 이어 열린 단체 시상식에서는 우승팀 여수 진남토건에 장학금 2200만 원과 트로피, 준우승팀 유앤아이의정부에 장학금 1100만 원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송현창 조아제약 전무이사는 "매 경기 뛰어난 집중력과 기억력으로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 이름에 걸맞은 최고의 명승부를 펼쳐 주신 선수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바둑의 저변 확대와 본연의 사업인 좋은 약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아제약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한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는 지난 6월 25일 개막해 8개 팀 더블리그(14라운드) 총 56경기, 168국의 정규리그로 진행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