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협회,'도쿄 어펜저스'대표팀에 총7억원 통큰 포상금 쐈다!

2021-09-13 19:01:16

도쿄올림픽 단체전 남자 사브르 금메달(구본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대한펜싱협회가 도쿄올림픽에서 펜싱코리아의 국격을 드높인 남녀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통큰 포상금을 지급했다.



대한펜싱협회와 회장사 SK텔레콤은 13일 오후 강원도 양구 KCP호텔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포상금 수여식'에서 남자 사브르 단체전 2연패를 달성한 '어펜저스'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를 비롯해 장태석 감독 등 펜싱국가대표 선수 및 지도자에게 총 7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이 금6, 은4, 동10, 종합순위 16위에 그치며 부진한 가운데 펜싱대표팀은 확고한 실력과 눈부신 투혼으로 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의 통로가 됐다. 금1, 은1, 동3개를 휩쓸며 대한민국 스포츠의 자존심을 세웠다.

올림픽 메달은 그냥 주어지지 않는다. 뛰어난 성과 뒤엔 비범한 노력과 특별한 지원이 있었다. 도쿄올림픽과 동일한 환경의 가상 피스트를 선수촌에 마련, 현지 적응력을 높이고 체력 향상, 심리 지원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회장사 SK텔레콤과 협회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 세심한 정성이 결국 성과로 이어졌다. '도쿄 땅에 태극기를!'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5년간 누구보다 많은 땀을 흘린 대한민국 펜싱은 단체전에 나선 남녀 에페, 남녀 사브르 전종목, 전선수들이 금, 은, 동메달을 고루 나눠건 채 금의환향했고 '펜싱 어벤저스' '어펜저스'라는 애칭과 함께 국민스타로 급부상했다.

대한펜싱협회와 SK텔레콤은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동메달(김정환)을 획득한 남자 사브르에 3억1000만원, '단체전 은메달' 여자 에페(최인정, 강영미, 송세라, 이혜인)에 1억5500만원,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한 여자 사브르(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 남자 에페(박상영, 권영준, 송재호 마세건)에 각 1억원, 메달을 획득하지 못한 남녀 플뢰레(전희숙, 이광현) 특별격려금을 포함 전 선수들에게 포상금을 전달해 그간의 피, 땀, 눈물을 격려했다.

대한펜싱협회와 SK텔레콤은 포상금 수여식 후 "도쿄올림픽 성적을 바탕으로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3년 뒤 열리는 파리올림픽에서도 최상의 성과를 거둬 대한민국 펜싱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펜싱 국가대표 선수단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