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사상 5번째로 빨랐다. 리버풀 살라 100호골 달성

2021-09-13 13:08:4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집트 출신의 스트라이커 모헤메드 살라(리버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5번째 최단기간 100골 기록을 세웠다.



살라는 13일(한국시각) 영국 앨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EPL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20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살라의 선제골에 힘입은 리버풀은 3대0으로 리즈를 제압하며 리그 3위를 기록했다. 개막 4경기 무패(3승1무) 행진을 기록했다.

이날 골로 살라는 EPL 통산 30번째로 개인 100호 골을 기록하게 됐다. 또한 162경기 만에 100호골을 기록하며 역대 5번째 단기간 기록도 수립했다. 역대 최단 기간 100호골은 '전설' 앨런 시어러가 기록한 124경기다. 그 뒤로 토트넘 해리 케인(141경기)과 세르히오 아구에로(147경기) 티에리 앙리(160경기)가 차례로 100골을 돌파했다. 살라는 5번째로 빠르다.

살라의 100골은 대부분 리버풀에서 기록한 것이다. 2골만 첼시 시절 기록했고, 98골은 리버풀에서 기록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