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로테이션' 가동할 듯, 솔샤르 감독 "36세 호날두, 매 경기 뛸 순 없다"

2021-09-13 10:03:5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36살 선수의 출전 시간을 관리해야 한다."



12년 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돌아온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는 복귀전에서 멀티골을 폭발시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체력과 기술, 집중력 어느 하나 빠지는 게 없었다. 그의 신체능력은 20대 선수들과 비교해서 전혀 손색이 없다.

하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신중하다. 호날두의 뛰어난 실력을 인정하면서도 그의 나이에 대한 우려를 잊지 않았다. 솔샤르 감독은 앞으로 호날두의 출전시간을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호날두를 매 경기 출전시키지 않을 전망이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13일(한국시각) '솔샤르 감독이 호날두가 매 경기 뛸 수는 없다며, 휴식을 부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호날두는 지난 11일 밤 뉴캐슬과의 홈경기에서 2골을 터트리며 팀의 4대1 대승을 이끌었다. 12년 만에 맨유 유니폼을 입은 첫 경기부터 화끈한 득점 본능을 보여줬다.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의 이런 활약에 크게 만족했다. 그는 "호날두는 자기 관리가 철저하기 때문에 금세 회복할 것으로 안다"면서도 "하지만 호날두를 매 경기 내보낼 수는 없다. 그는 36세다. 19세의 메이슨 그린우드나 36세의 호날두나 나에겐 똑같다. 나는 그린우드의 출전시간도 관리해야 하고, 호날두의 시간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