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혈액수급 '비상'…대동병원 사랑의 헌혈 행사 개최

2021-09-12 11:01:35

대동병원 사랑의 헌혈 행사

대동병원은 대한적십자 부산혈액원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에 도움을 주고자 생명나눔운동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동병원 전 직원과 내원객을 대상으로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대동병원 10층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소독 및 환기,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헌혈은 생명이 위태로운 사람에게 건강한 사람이 아무런 대가 없이 자유의사로 본인의 혈액을 기증해 생명을 나누는 고귀한 행위이다. 아직까지 혈액을 인공적으로 만들거나 대체 물질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생명을 구하는 유일한 수단이기도 하다.

혈액은 살아있는 세포로 구성되어 있어 장기간 보존할 수 없다. 따라서 지속적인 헌혈이 필수적이며 우리나라의 혈액자급을 위해서는 연간 약 300만 명이 헌혈해야 하므로 국민들의 정기적인 헌혈 참여가 절실하다.

현재 코로나19 장기화 및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됨에 따라 혈액 보유량은 3일 미만으로 급감해 혈액 위기대응 매뉴얼 '주의'단계가 발령됐다.

대동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강은정 과장은 "부산의 경우 그동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되다가 지난 6일부터 3단계로 조정이 됐으나 이로 인해 혈액 부족 사태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번 헌혈 행사를 계기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을 주는 한편 혈액 수급이 안정화가 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적극적으로 참여를 독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혈액원(대한적십자, 한마음혈액원)은 헌혈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없었고 안전한 헌혈환경 조성을 위해 직원의 코로나19 예방접종 및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어 안심하고 헌혈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헌혈을 원할 경우 대한적십자 또는 한마음혈액원 홈페이지를 통해 가까운 헌혈의 집을 찾아 예약할 수 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