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 혈액 속 대사산물이 다르다"

2021-09-13 13:32:3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치매 환자는 혈액 속의 대사산물(metabolite) 수치가 건강한 사람과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오키나와 과학기술대학원의 데루야 다카유키 교수 연구팀이 치매 환자 8명, 건강한 노인 8명, 건강한 청년 8명의 혈액 샘플 속 대사산물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11일 보도했다.

혈액의 모든 성분(적혈구, 백혈구, 혈장, 혈소판)이 들어있는 전혈(whole blood)에서는 모두 124가지 대사산물이 검출됐으며 이 중 33가지는 치매 환자와 건강한 노인 사이에 수치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33가지 대사산물 중 7가지는 치매 환자가 건강한 노인에 비해 수치가 높았다.
이 7가지는 뇌 신경세포에 독성을 갖는 것으로 믿어지며, 따라서 치매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7가지는 혈장(plasma)에서 발견됐다. 혈장에는 100여 가지의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고 이 단백질들은 삼투압 유지, 면역, 지혈 등의 작용을 한다.

나머지 26가지 대사산물은 치매 환자가 건강한 노인보다 수치가 낮았다.

이 대사산물들은 세포의 예비 에너지(energy reserve) 관리와 영양 공급을 돕는 일을 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중 6가지는 뇌 신경세포를 포함, 모든 세포와 조직을 활성산소(free radical)로부터 보호하는 항산화 단백질이었다.

활성산소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대사활동의 자연적인 부산물이다. 그러나 그 양이 지나치게 많으면 질병이 발생하거나 노화가 촉진될 수 있다.
활성산소는 산소 분자가 쌍을 이루지 못하고 여분의 전자를 가지고 있어 상태가 매우 불안정하고 활성도가 높아 세포의 DNA를 손상하는 주범으로 알려져 있다.

이 26 대사산물 중 20가지는 지금까지 치매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따라서 치매 환자에게 모자라는 이 대사산물의 수치를 높여주는 것이 치매 치료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