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연구원 "임신중기 초미세먼지 노출, 아이 성장저하 위험 높일수도"

2021-09-13 13:32:32

임신 중기 초미세먼지(PM2.5) 노출이 아이 성장에 생후 5년간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13일 이 같은 내용의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 코호트(COCOA)'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연구 책임자인 홍수종 울산대 의대(서울아산병원) 교수와 연구진은 5세 아동 총 440명을 대상으로 1·3·5세 때 신장, 체중 등 성장 지표를 분석해 왔다.

연구진은 앞서 이들의 어머니를 대상으로 임신 시기 거주지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고, 이와 별개로 해당 지역의 초미세먼지 데이터도 활용했다.

연구진이 PM2.5의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임신부의 임신 중기(14∼26주) PM2.5 노출은 출생아 체중 저하 위험도를 1.28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진은 임신부의 임신 중기 PM2.5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특히 여아 자녀의 신장·체중 지표가 5년간 비교적 낮게 조사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해 이런 현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국제학술지 'Environmental Research'(환경 연구)에 실렸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임신 기간 중 고농도 PM2.5 노출이 아이의 출생체중과 키 외에 출생 후 성장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임신 중기에는 PM2.5 고농도 시 외부활동을 자제하며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에서는 주기적 환기 및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는 등 PM2.5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s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