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추진 대장동 공영개발 참여 신생업체에 577억 배당 논란

2021-09-13 13:28:08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공영개발로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소규모 신생 업체가 최근 3년간 5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업체의 주식을 100% 소유한 주주가 언론사 간부였고 업체 설립 수개월 전 이 지사와 인터뷰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업체는 이와 관련한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대장동 도시개발은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91만여㎡ 부지에 5천903가구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올 상반기 입주가 시작됐다.

이 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성남의뜰'은 2015년 7월 설립됐다.

성남의뜰 공시자료를 보면 납입자본금은 50억원(우선주 46억5천만5천원, 보통주 3억4천999만5천원)으로 돼 있다.
우선주의 경우 성남시 산하 성남도시개발공사가 53.76%를 보유하고 있고 하나은행 15.06%, 국민은행 8.60%, 기업은행 8.60% 등의 지분율이다.

보통주 지분율은 에스케이증권이 85.72%, 화천대유자산관리가 14.28%다.

이들 주주 가운데 화천대유자산관리는 대장동 개발을 위해 2015년 2월 만들어졌고 보통주 지분율 14.28%에 해당하는 4천999만원을 성남의 뜰에 납입하고 주주가 됐다.

5천만원이 채 되지 않는 주식을 보유한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최근 3년간 성남의 뜰로부터 받은 배당금은 577억원에 달했다.

앞서 이 지사는 민간개발로 추진되던 대장동 개발 사업을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참여하는 공영으로 전환했으며 이 지사는 개발 이익금 5천503억원을 시민에게 환수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지사는 2018년 경기지사 선거를 앞두고 이런 내용을 선거공보 등에 공표한 혐의(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가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기도 했다.

이 지사가 환수하겠다는 전체 이익금의 10% 이상에 해당하는 배당금을 화천대유자산관리가 받은 셈이라 공영개발 취지가 퇴색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게다가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주식을 100%(3억1천만원) 보유한 주주가 언론사 간부 출신의 A씨로 알려졌으며 그는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설립되기 7개월 전인 2014년 7월 이 지사와 인터뷰를 해 기사화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특수법인인 성남의뜰 구성을 위해 컨소시엄을 공모했는데 모두 3개 컨소시엄이 응모했고 적법한 절차를 거쳐 화천대유자산관리가 포함된 하나은행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말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자는 "수십년 경력의 개발사업, 회계, 법무 전문가 20여명이 모여 회사를 설립해 대장동 개발에 참여했고 공모지침서에 따른 평가로 선정된 것"이라며 "30만평이 넘는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고 주주협약에 의한 배당률에 따라 배당금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인 출신의 A씨가 주주가 맞지만, 대표이사는 변호사로 소유와 경영이 엄격히 분리돼 있다"며 "A씨와 이 지사와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인터뷰도 대장동 개발과 관계없는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특혜 의혹은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이 지사가 A씨 취재에 응한 것이 전부이고 잘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c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