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영향에 남부 많은 비…내륙 일교차 주의

2021-09-13 08:40:16

(서울=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오는 15∼16일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주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라고 기상청이 12일 밝혔다. 사진은 12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실황. 2021.9.12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월요일인 13일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간접 영향으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제주도에 시간당 30∼50㎜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영동은 오전까지 약한 비가 오고, 전남남해안은 밤부터 비가 오겠다.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많은 곳 500㎜ 이상), 전남권 20∼80㎜, 전남남해안 120㎜ 이상이다. 이날 오전까지 강원영동에는 5㎜ 미만의 비가 예상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1.1도, 인천 21.8도, 수원 22.2도, 춘천 18.8도, 강릉 21.0도, 청주 23.3도, 대전 21.8도, 전주 21.3도, 광주 22.0도, 제주 25.8도, 대구 21.1도, 부산 22.8도, 울산 22.6도, 창원 21.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5∼30도로 예보됐다.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3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2.5m, 서해 0.5∼5m, 남해 1∼5m로 예상된다.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