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경로 미궁 확진자 계속…광주 14명·전남 5명

2021-09-13 08:36:11

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과 연쇄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모두 14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4천454명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5명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유증상 검사자로 나타났다.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기존 확진자의 가족과 지인 등 5명도 잇따라 확진됐다.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 외국인 고용사업장 선제검사와 광산구 소재 외국인 검사, 광산구 소재 물류센터 등에서도 각각 1명씩 추가 확진됐다.

북구 소재 중학교에서도 자가격리 중이던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남에선 전날 하루 동안 5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2천836명이 됐다.

광양 4명, 순천 1명 등이다.
광양에선 직장 동료 확진으로 자가격리 중이던 주민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고, 그의 가족 1명도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과 전남 확진자를 각각 접촉한 지인 2명도 광양 확진자로 분류됐다.

순천 확진자는 타지역을 방문한 뒤 선제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in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