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문 걸어잠근 북한…"정보부족에 美당국 정책결정 난제"

2021-09-10 08:30:4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자정에 남쪽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의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1.9.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이후 대대적인 봉쇄정책을 취하는 바람에 북한 내부 정보가 차단돼 미국 당국과 인권단체의 어려움을 키운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은 전문가들이 '전염병 대유행 편집증'이라고 칭할 정도로 바이러스의 유입과 북한 내 발병을 막기 위해 그야말로 문을 꼭꼭 걸어 잠갔다. 북한은 아직 코로나19 발병자가 없다고 주장한다.

WP에 따르면 북한은 대유행 기간 최대 교역 상대국인 중국을 향해서도 국경을 닫았다. 동물을 포함해 어떤 무단 침입이 발생하면 경고 없이 사격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보도까지 있다.

이런 분위기는 외교관, 구호 요원, 기업인 등 외국인의 북한 탈출을 촉발했다.

이전에는 일부 서방 언론인이 취재를 위해 북한을 방문하고 AP통신은 평양 지국까지 있었지만 대부분 언론인은 북한을 떠난 상태다.

대다수 나라 역시 작년 초 식량과 의료 부족 때문에 외교관을 철수시켜 현재 중국, 시리아, 쿠바 등 일부 국가의 외교 인력만 남아 있다.

탈북자 수도 급감했다. 작년 2분기에 단 2명의 탈북자가 한국에 입국했는데, 이는 적어도 18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라는 게 WP의 설명이다.

WP는 주민의 휴대전화 불법사용 단속이 심해져 정보원과 정해진 시간에 통화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한 북한전문 언론사 편집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탈북자가 북한 내 가족과 접촉 내지 송금을 할 수 있도록 알선해 준 중개인에 대한 북한의 단속 역시 강화돼 많은 탈북자가 이런 접촉을 할 수 없게 됐다는 대북 관련 단체의 증언도 있다.


이런 가혹한 조치는 미국의 정책 입안자가 대북 정책에 영향을 미칠 북한 내부의 압력이나 동향에 관한 점들을 연결할 수 있는 직접적 통찰력을 잃게 만들었다고 WP는 평가했다.

카네기국제평화재단의 수전 디마지오 선임연구원은 "직접 관여 없이 괜찮은 정책 옵션을 만들려는 시도는 어둠 속에서 더듬거리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전문가들이 북한의 민심에 관한 미묘한 실마리를 잡아낼 길이 사라졌다며 "이는 대북 정책 결정을 더욱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미 평화연구소의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최근 북한 여행금지 조처 연장, 북한이 반대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가 북한과 거리를 더욱 멀게 했다며 북한과의 관여 부족이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평가했다.

WP는 이런 정보 격차가 북한이 심각한 식량 부족난을 겪는 시점에 생기는 바람에 인도적 지원단체들의 걱정을 키운다고도 전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