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국외 전지훈련 시작

2021-09-08 13:13:50

사진제공=대한컬링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티켓 확보를 위해 국외 전지 훈련을 떠났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7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번 훈련에는 지난달 여자컬링 국가대표 감독으로 정식 선임된 피터 갤런트 감독과 임명섭 강릉시청 감독, 신보옥 전문 트레이너가 동행한다.

팀 킴은 22일까지 캐나다 에드먼턴에 베이스캠프를 차린다. 두 개의 컬링 국제대회에 출전, 외국팀과 실력을 겨룬다. 이후 한국에서 약 일주일 휴식 후 28일 재출국해 2차 전지 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2차 훈련은 스위스 바젤, 캐나다 온타리오 등에서 27박 29일간 진행된다. 이 기간 팀 킴은 캐나다 그랜드슬램 첫 대회인 마스터스(10월 19∼24일)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는 춘천시청과 경기도청 여자컬링 팀도 참가한다. 팀 킴은 11월 6∼13일에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PACC)에 출전한다.

김은정은 "오랜만에 해외 훈련에 나가서 설렌다. 이번 전지 훈련에서 어떤 과정과 결과가 있을지 기대된다. 열심히 훈련에 임해 늘 응원해주시는 국민들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팀 킴은 지난 5월 열린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7위를 기록했다. 아쉽게 올림픽 출전권 획득하지 못했다. 팀 킴은 1~2차 훈련을 통해 몸 상태를 끌어 올려 베이징동계올림픽 티켓을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베이징 출전권이 걸린 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는 12월 열릴 예정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