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1R 2순위 AI 페퍼스행' 레프트 박은서 "롤모델 이소영, 신생팀 신인으로 도전하는 마음"

2021-09-07 16:39:06

일신여상 박은서.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2021~2022시즌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2순위로 '신생 팀' AI 페퍼스(페퍼저축은행)에 우선지명된 박은서(일신여상)가 자신의 롤모델로 이소영(KGC인삼공사)을 꼽았다.



김형실 AI 페퍼스 초대 감독은 7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된 KOVO 여자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레프트 박은서를 지목했다.

박은서는 드래프트가 끝난 뒤 KOVO와의 인터뷰에서 "창단 팀에 뽑혀 좋은 것 같다"며 웃었다. 자신의 장점에 대해선 "서브가 좋은 것 같다. 강하고 높게 때릴 수 있도록 훈련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4강 신화를 본 소감에 대한 질문에는 "드래프트에 뽑히면 같이 코트에서 운동할 수 있고 생활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보니까 다른 때랑은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자신감 있고 화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훈련에 임하고 경기하려고 한다"는 박은서는 "롤모델은 이소영선수다. 받고 때리는 부분이 많이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것을 잘 하는 거 같아서 많이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또 "신생 팀에 신인으로 뽑혔으니 도전하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