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예정대로' 드래프트 지명권 1순위 획득

2021-09-07 16:01:07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용인 삼성생명이 2021~2022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7일 용인체육관에서 2021~2022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했다. 삼성생명이 1순위 지명권을 손에 쥐었다.

상황은 이렇다. 규정대로라면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PO)에 오르지 못한 정규리그 5위와 6위 팀이 1~2순위 지명권을 두고 추첨하게 돼 있다. 삼성생명은 비시즌 기간에 지난 시즌 정규리그 6위 부산 BNK에 김한별을 내주는 대신 1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정규리그 5위 부천 하나원큐와는 구 슬과 강유림을 교환하면서 1라운드 지명권도 먼저 나오는 순번을 삼성생명이 갖기로 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6위 BNK의 1라운드 지명권을 확보한 가운데 5위 하나원큐와 1~2순위를 가려야 했다. 그러나 하나원큐가 1순위를 뽑더라도 그 지명권을 삼성생명이 갖기로 했기 때문에 이날 순위 추첨 행사 이전부터 1순위가 확정된 상태였다. 실제로 이날 순위 추첨에서는 하나원큐가 전체 1순위를 뽑았지만, 이 지명권은 삼성생명이 행사하게 됐다.

1순위 주인공으로 삼성생명이 확정된 가운데 2순위는 하나원큐가 챙겼다. 3순위 인천 신한은행, 4순위 청주 KB스타즈, 5순위 아산 우리은행 순으로 지명했다. 6순위도 삼성생명이다. 1라운드 지명권이 없는 BNK는 전체 7순위인 2라운드 1순위와 전체 11번인 2라운드 5순위에서 신인을 선발할 수 있다.

한편,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다. 수피아여고 이해란이 강력한 1순위 후보로 꼽힌다. 변소정 박소희(이상 분당경영고) 등도 상위 순번 지명이 농후하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