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58만원 제공'…접종 독려 안간힘 미 교육청

2021-09-08 13:14:50

코로나19가 재유행하고 있는 미국 조지아주에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보너스와 상품권이 제공되고 있다.



조지아주 귀넷 카운티 교육청은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교직원에게 500달러(한화 58만원) 보너스를 지급한다고 현지언론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이 보도했다.
지급 대상은 정직원과 구내식당 직원, 언어치료사, 45일 이상 근무한 계약직 교사라고 교육청은 밝혔다. 올해 초 이미 백신 접종을 마친 교사들도 수혜 대상이다.
교육청은 또 지역 보건소와 협력해 매주 교내 백신 접종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캘빈 J 와츠 교육감은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백신 접종"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귀넷 카운티 교육구는 조지아주 최대 학군으로, 조지아주에 한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담당하고 있다. 이 학군에서는 지난달 23일부터 일주일간 1천5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일주일 전보다 245명이 늘어난 수치다.

앞서 조지아주 디캡 카운티 정부는 지난달 14일과 28일 단체 백신 접종을 받은 3천여 명에게 100달러(한화 12만 원)어치 상품권을 증정했다. 특히 28일 행사에는 미국프로농구(NBA) 애틀랜타 호크스의 전설적 선수 디켐베 무톰보(55)가 나타나 기념사진을 찍는 등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조지아주는 지난 3일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숫자가 2만 명을 넘었다. 7일 현재 조지아주 주민 백신 접종률은 44%에 불과하다.
캐슬린 투미 주 보건부 장관은 "백신 접종 실시 후 주내 코로나19 사망자의 97%는 백신 미접종자"라며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higher2501@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