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패럴림픽]'9연속金'보치아,감독님은 "죽을듯" 강심장 선수들"하나도 안떨렸다"

2021-09-04 21:20:52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보치아 페어 결승에서 대한민국 정호원 최예진 김한수 조가 일본팀과 대결해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최예진 정호원 김한수(왼쪽부터)와 파트너들이 환호하고 있다. 도쿄(일본)=사진공동취재단/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9.4/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대한민국 보치아의 패럴림픽 '9회 연속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경기장에선 한국 선수단의 뜨거운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정호원(35·강원도장애인체육회), 김한수(29·경기도), 최예진(30·충남직장운동경기부)으로 구성된 한국 보치아 페어(2인조)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페어(BC3) 결승에서 개최국 일본의 가와모토 게이스케, 다카하시 가즈키, 다나카 게이코와 연장 접전 끝에 승리했다.

4엔드까지 4-4(3-0 1-0 0-1 0-3)로 맞선 한국은 연장전에서 극적으로 1점을 더해 고대하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승리가 확정된 순간, 경기 내내 마음을 졸이며 선수들을 보조한 이문영 대표팀 코치는 정호원을, 경기 파트너 문우영 씨는 딸인 최예진을 꼭 껴안았다. 교체 멤버로 대기하던 김한수와 경기 파트너이자 어머니인 윤추자 씨도 활짝 웃었다. 기쁨에 달려 나온 임광택 감독은 이 코치와 함께 선수들을 한 명씩 헹가래 치듯 번쩍번쩍 들어올렸다. 2016년 리우 대회에서 브라질에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던 세 선수가 5년만에 정상에 올랐다.

한국 보치아는 1988년 서울 대회부터 2016년 리우 대회까지 8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해 왔다. 도쿄 대회에서 반드시 9회 연속 금메달을 따내겠다고 입을 모았던 대표팀은 그 약속을 지켰다.

세 선수는 경기 뒤 밝은 얼굴로 믹스트존에 들어섰다. 임 감독과 이 코치, 문우영 씨와 윤추자 씨의 얼굴도 환하게 빛났다.

임 감독은 "우리 선수들 마음고생을 너무 많이 했다. 9회 연속 메달이라는 중압감도 너무 컸고, 이 세 선수가 페어에 나선 게 세 번째인데, 그간 금메달이 없었다. 금메달을 꼭 따야 한다는 부담감과 책임감이 어깨를 짓누르고 있었는데, 승리하고 대성통곡하면서 쌓였던 스트레스를 다 풀었다. 날아갈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실 보치아 대표팀은 대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부터 노영진(28·광주광역시)이 건강 악화로 급히 귀국하는 등 악재를 맞았다. 개인전과 단체전에서는 '강호'답지 않게 선수들이 연이어 탈락하면서 페어에 나서는 선수들의 어깨는 더 무거워졌다. 임 감독은 패럴림픽 여정을 되짚어보다 왈칵 눈물을 쏟았다. "노영진이 갑자기 건강 악화로 조기 귀국 하면서 선수단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다"며 "선수들이 개회식에 참가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는데, 경기가 안 풀리고 운이 안 따랐다. '왜 이렇게 안 좋은 일이 벌어질까?' 오만가지 걱정을 했다"며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하지만 이날 극적인 금메달로 대표팀은 유종의 미를 거두며 활짝 웃었다. 4엔드에서 일본에 동점을 허용하면서 위기가 왔지만, 연장에서 최예진의 침착한 투구가 승부를 갈랐다.

임 감독은 "일본이 장거리 전략을 들고나올 것 같아 전날 그리스와 예선에서 장거리 훈련을 했다. 오늘 4엔드에서 조금 실수가 있어서 동점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공교롭게 웜업장에서 연장전 연습을 많이 한 게 맞아 들었다"고 설명했다. 운명의 연장전을 치를 때 임 감독은 "마치 죽는 심정이었다"고 했다. 이문영 코치는 옆에서 "제가 더 죽는 심정이었다"고 거들었다.

그러나 정작 선수들은 의연했다. 정호원은 "이전 엔드를 다 잊어버리고 연장전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떨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예진 역시 "떨리지 않았다. 정호원 선수를 믿고 했다"며 "선수촌에서도 연습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렇게 힘든 경기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문영 코치는 "정호원은 워낙 내색을 하지 않는 친구다. 항상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친구인데, 어제만 해도 부담이 컸는지 자면서 이불 안에서 걱정하는 듯한 말을 하더라. 하지만 티를 안내고 묵묵히 버텨줘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며 "세 선수 중 정호원이 '맏이'로서 잘 이끌었고, 동생들은 잘 믿고 따라와 줬다. 금메달을 딴 건 셋이 한마음으로 한 팀이 돼서 딴 것"이라며 '원팀' 보치아 제자들에 대한 뿌듯함을 전했다.

이제 3년 뒤면 파리패럴림픽이 열린다. 파리에서도 이 기세를 이어 10연패를 이룰 수 있을까. 임 감독은 "빨리 집에 가고 싶다"는 농담으로 답했다. "파리에선 10연속 금메달에 도전해야 하는데, 일단 지금은 생각하지 않겠다"며 여유로운 미소를 짓고 떠났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