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좋은 근육' 많을수록 고혈압·당뇨병 위험 낮아져

2021-08-30 13:52:53

(서울=연합뉴스) 대사질환 없이 건강한 사람의 복부 CT 영상을 보면 전체 복부 근육량은 대사질환이 있는 사람보다 적지만 질 좋은 근육의 양은 훨씬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전체 복부 근육 중 질 좋은 근육이 차지하는 비율인 좋은 근육량 지표(NAMA/TAMA 지표)를 봐도 대사적으로 건강한 사람에서 88.6%로 대사질환이 있는 사람의 48% 보다 높다. 2021.08.30. [서울아산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간에 지방이 쌓이듯 근육에 지방이 축적되는 현상을 '근지방증'(Myosteatosis·마이오스테아토시스)이라고 부른다. 근육에 지방이 축적됐는지 정도로 근육의 질을 판단하는데, '질 좋은 근육'이 많을수록 고혈압과 당뇨병 등 대사질환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 연구팀은 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 2만659명의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을 전체 복부 근육에서 근육 내 지방이 적은 건강한, 즉 '질 좋은' 근육이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분류한 뒤 분석했다.
그 결과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대사성 질환 없이 건강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 전체 근육량은 큰 차이가 없었으나, 대사 측면에서 건강한 사람에게서 질 좋은 근육이 현저히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결과는 질 좋은 근육을 많이 가진 사람일수록 대사 측면에서 건강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대사 건강을 평가할 때는 개인의 근육량뿐만 아니라 근육의 지방화 정도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다만 비만한 사람에게서는 근육의 질이 대사 건강과 큰 연관이 없었다. 체내 쌓인 지방이 건강한 근육이 주는 좋은 효과를 상쇄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비만한 사람은 절주와 식이 조절, 규칙적인 운동으로 지방을 줄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당부했다.
김 교수는 "개인의 몸 상태에 따라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의 비율과 강도가 다르므로 전문가의 조언이 필요하다"며 "두 가지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고혈압과 당뇨병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비만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에 최근 게재됐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