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성분이 피부 노화 막는 과정 분자 수준에서 밝혀

2021-08-26 13:14:13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최종순 박사와 연세대 권호정 교수 연구팀이 홍삼의 활성 성분인 진세노사이드 'Rg3'가 피부세포의 노화를 막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26일 밝혔다.
홍삼에는 배당체라 불리는 화합물의 일종인 진세노사이드가 함유돼있다. 진세노사이드 Rg1, Rg2, Rg3 등 여러 종류가 있으며, 이 가운데 Rg3는 종양 억제 등 항암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Rg3가 자신의 일부를 분해하는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통해 노화된 인간 피부의 섬유아세포를 역노화시키는 현상을 발견하고 이를 분자 수준에서 밝혔다.






Rg3는 피부 노화 방지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기능성 화장품 등에 활용돼 왔으나, 이를 분자 수준에서 규명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선행 연구에서 세포가 노화되면 '노화 연관 베타갈라토시다제'(SAβGal) 효소의 발현이 많아지면서 인공 기질을 분해해 파란색을 띠지만, Rg3를 처리하면 활성이 저해돼 색 변화가 현저히 줄어들고 젊은 세포로 돌아가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Rg3가 세포 외막의 칼슘 이온 통로 단백질과 직접 결합해 세포 내에 쌓인 찌꺼기를 분해하는 자가포식을 유도하고, 세포 내 항산화 표적 단백질의 발현을 증가시키는 신호 전달을 활성화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과 중개 의학'(Clinical and Translational Medicine) 지난 10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