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입고 제왕절개' 조대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쌍둥이 출산

2021-08-12 15:23:24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조선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 조선대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임신부가 쌍둥이를 무사히 분만했다.



조선대병원은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임신 32주 만에 쌍둥이 자매를 제왕절개 수술 끝에 분만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모 A(32)씨는 광주 소재 여성병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튿날 조선대병원 음압격리병실로 옮겨졌다.

임신 31주 차에 조기 진통이 있었으나, 억제 치료를 통해 자궁에서 태아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의료진은 집중했다.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마취통증의학과, 수술실, 감염관리실 등으로 의료진을 구성해 분만, 산후 치료, 신생아 운반 등 다방면의 문제에 대비했다.

특히 분만 준비에만 20~30명의 인력이 동원돼 코로나19 전파 감염을 막기 위해 수술실에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하고 비닐막으로 격리 공간을 만들었다.
음압 이송 카트를 이용해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고, 동선마다 소독을 시행하는 등 방역에 힘썼다.

미리 철저히 준비를 마쳐 산모 양수가 갑자기 터져 위급한 상황에서도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 쌍둥이 분만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의료진은 '레벨 D' 방호복을 착용하고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산모는 출산 후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가벼운 걷기 운동을 하는 등 회복 중이다.

쌍둥이 자매는 코로나19 수직감염이 염려됐으나, 3차례에 걸친 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각각 2kg, 2.03kg 몸무게로 미숙아지만,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최지현 조선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산부인과)는 "레벨 D 방호복을 입고 수술을 진행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의료진 모두가 신속하게 움직여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면서 "쌍둥이와 산모 모두 웃으며 퇴원할 때까지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선대병원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임신 39주 코로나19 확진 산모가 출산에 성공한 바 있다.

pch8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