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호. 걱정마세요!" 7시간 입국도 이젠 옛말[도쿄 딥톡]

2021-07-23 06:26:24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이 22일 일본 지바현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검역 절차를 밟고 있다. 도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도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오래 걸린다던데, 괜찮겠어?"



기자가 일본 입국을 앞두고 최근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다.

소문 자자한 악명 때문이다. 앞서 도쿄올림픽 취재차 일본에 입국한 동료 기자들의 무용담이 화려했다. 나리타국제공항을 빠져 나오는 데만 최소 3시간 이상이 소요된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일부 취재진은 7시간 이상을 공항에서 대기하는 일도 벌어졌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가 요구한 활동계획서를 기한 내에 제출했는데도 업무 처리가 출국날까지 늦어져 제대로 등록되지 않는다거나, 이번 대회 선수-관계자 방역-입출국 전반을 기록하는 애플리케이션 옷차(OCHA)가 활성화되지 않으면서 벌어진 일들. 미숙한 대회 관계자의 대응도 지적을 받았다. '공항을 빠져 나가는 것 자체가 올림픽'이라는 웃지 못할 농담까지 들렸다.

22일 일본에 도착한 기자가 나리타공항을 빠져 나오는데 걸린 시간은 2시간. 그동안 들려온 악평과 달리 다소 맥빠질 정도(?)로 큰 문제 없이 입국에 성공했다.

절차는 같았다. 일반인 승객이 모두 내린 뒤 올림픽 관계자들이 항공기에서 내리자 방역 관계자가 선수-관계자를 따로 식별해 줄을 세웠다. 선수들이 먼저 이동하고, 관계자들이 뒤를 잇는 식이었다. 복도에 한 줄로 길게 늘어선 의자에 앉아 여권과 일본 입국 서류, 96시간, 72시간 전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지 등을 제대로 작성했는 지, 검역-입국 단계에서 개인정보 확인 QR코드 생성에 필요한 옷차 작동 여부를 확인했다. 이후 서류 검증을 거친 뒤엔 타액 샘플 채취에 들어갔다. 비행기에서 내린 순간부터 샘플 채취까지 소요된 시간은 40분 정도였다.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대기 장소에서 곧바로 올림픽 AD카드를 수령 받았고, 1시간 정도 기다린 뒤 음성 확인을 받은 이부터 입국심사대로 향할 수 있었다. 이미 일반 승객이 빠져나간 뒤라 입국심사는 곧바로 이뤄졌고, 항공기에 실은 짐도 이미 나와 있었다. 이날 공항에서 만난 대회 관계자는 "오늘은 아침에 도착한 인원이 적어 빠르게 진행된 편"이라고 말했다.

물론 문제가 아주 해결된 것은 아니었다. 서류 확인에만 몰두한 나머지 타액 샘플 채취를 위한 용기를 제대로 전해주지 않아 관계자가 황급히 뛰어가는가 하면, 시스템 입력을 관리하는 이가 입력법을 몰라 대회 관계자와 자원봉사자가 일일이 옆에서 가르쳐주는 모습도 포착됐다. 함께 입국한 체육계 관계자는 검역 절차를 제대로 마무리했음에도 대회 관계자들이 입국에 필요한 확인 서류를 전해주지 않아 입국심사대에서 다시 검역소까지 올라가는 일도 벌어졌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이른바 '버블'로 불리는 철저한 방역 시스템 구축으로 도쿄올림픽을 '안전-안심'으로 치르겠다고 강조했지만, 개막 하루 전날까지 여전히 허점 투성이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국내서 상무, LG, 키움과 3번의 평가전을 갖고 26일 일본에 도착한다. 지금의 분위기라면 입국 첫날부터 공항에서 진을 빼는 일은 없을 듯 하다.

도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