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6대 슈퍼에이전트' 뽑힌 CAA의 위풍당당 VVIP, 손흥민

2021-07-23 05:44:17

◇같은 소속사 동료인 델리 알리와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스포츠베팅업체인 'OLBG'가 미국경제지 '포브스'의 자료를 토대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6대 슈퍼에이전트를 선정했다.



커미션(수수료), 계약규모, 선수 보유숫자, 선수 가치, 이적시 수수료 등을 고루 살펴 '톱티어' 6명의 이름을 추렸다. 조너선 바넷(회사명 ICM 스텔라 스포츠), 호르헤 멘데스(제스티퓨테), 미노 라이올라(미노 라이올라), 볼케르 스투르트(스포츠 토탈), 프랭크 트림볼리(CAA), 메이사 은디아예(스포트 커버) 등이다.

이들 중 가장 많은 고객(673명)을 둔 바넷은 당연히도 선수의 시장가치(13억2000만 파운드·약 2조870억원)가 가장 높았고, 보유한 선수를 통해서 나오는 커미션(1억300만 파운드·약 1630억원)의 규모도 가장 컸다. 라이올라는 두 번째로 적은 77명의 고객을 뒀는데, 고객들의 평균 시장가치(1037만 파운드·약 164억원)가 누구보다 높다. 가성비가 좋다는 뜻.

프랭크 트림볼리가 이끄는 'CAA'(Creative Artists Agency)는 이미 자리를 잡은 바넷, 멘데스, 라이올라에 비할 땐 아직까진 잘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공격적인 고객 유치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고객수가 바넷 다음으로 많은 504명에 달한다. 보유한 선수들도 쟁쟁하다.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맨유와 연결되는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라파엘 바란, 맨시티 풀백 카일 워커, 토트넘 동료 델리 알리 등을 보유했다.

6명의 슈퍼에이전트를 대표하는 'VVIP'에는 손흥민이 당당히 포함됐다. 손흥민은 CAA 소속선수 중 가장 높은 시장가치를 자랑한다. 포브스 자료에 따르면, 7650만 파운드(약 1210억원)에 달한다. 각 에이전트사를 대표하는 선수로는 엘링 홀란드(라이올라, 1억1700만 파운드·약 1850억원), 후뱅 디아스(멘데스, 6750만 파운드·약 1068억원), 메이슨 마운트(바넷, 6750만 파운드·약 1068억원), 다욧 우파메카노(스투르트, 5400만 파운드·약 855억원), 비삼 벤 예데르(은디아예, 3150만 파운드·약 498억원) 등이 있다.

CAA에는 손흥민의 대표팀 동료인 황의조(지롱댕 보르도) 황인범(루빈 카잔)도 속해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