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현장]'SON 부재 탓인가' 황의조의 골침묵은 손흥민을 소환한다

2021-07-23 05:14:01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대표팀 황의조가 팀의 0대1 패배에 아쉬워 하고 있다. 가시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2/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뉴질랜드전에서 두 팀의 차이는 뉴질랜드는 적은 슈팅에도 득점했다는 것이고, 한국은 많은 슈팅을 때렸지만 무득점, 패했다는 점이다. 한국은 최전방 황의조(보르도)가 골침묵했고, 뉴질랜드는 EPL 골잡이 크리스 우드(번리)가 결승골을 넣었다.



한국은 22일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뉴질랜드와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에서 0대1로 졌다. 높은 볼점유율과 많은 슈팅에도 무득점에 그쳤고, 반면 상대는 첫 번째 슈팅을 골로 연결했다. 객관적인 기량에서 한 수 위인 한국이 절대 원하지 않았던 최악의 시나리오가 나왔다.

원톱 황의조의 역할은 이렇기 때문에 중요하고 그 무게감이 크다. 골잡이는 골로 말해야 하는 법. 팀이 승리하기 위해선 공격수가 터져주어야 한다. 또 수비수는 상대에게 골을 내주면 안 된다. 한국은 뉴질랜드 상대로 공수에서 고르게 잘 했지만 결정력에서 월등하지 못했다. 김학범호 센터백 정태욱-이상민은 시종일관 잘 막다가 딱 한번 우드에게 기회를 내준게 실점이 되고 말았다. 태극전사들은 뉴질랜드전 충격 패배 이후 하나같이 "아쉽다"고 했다. 한국이 불운했다고 볼 수도 있다.

한국은 앞으로 루마니아전(25일)과 온두라스전(28일)이 남았다. 루마니아를 잡지 못하면 8강은 더 어렵게 된다. 그런데 루마니아와 온두라스가 뉴질랜드 보다 떨어지는 전력과 경기력이 아니다. 루마니아는 1차전서 온두라스를 행운의 자책골로 2대1 승리했다.

2차전 상대 루마니아는 김학범호가 다루기 까다로운 팀이다. 스리백과 파이브백을 사용하면서 역습과 세트피스에서 득점을 노린다. 수비 조직력이 잘 짜여져 있다.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고, 거칠게 상대를 다룬다.

김학범호는 루마니아전에서 선제 득점이 꼭 필요하다. 그래야 경기를 풀어내기 더 편하다. 그 역할은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 등 공격수들에게 돌아간다. 붙박이 원톱 황의조에게 가장 많은 기회가 갈 것이다. 또 황의조에게 위협적인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주어야 한다. 그 역할을 바로 뒷선에 배치되는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 송민규 이동준 이동경이 창의적인 움직임과 패스로 황의조를 이용해야 한다. 황의조는 뉴질랜드전에서 두세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1패를 안고 싸우는 루마니아전에서도 황의조를 계속 믿을 것이다. 황의조의 A대표팀 파트너 손흥민 없이 홀로서기는 루마니아전에서도 포인트가 될 것이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