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로 만난 김현수와 이정후, '보기만 해도 든든하네'[야구대표팀 영상]

2021-07-22 23:22:10

김현수와 이정후가 함께 수비훈련을 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고척=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보기만 해도 든든한 투샷이다.



국가대표 유니폼을 주장 김현수와 이정후가 함께 수비훈련을 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지난 20일 고척돔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의 훈련현장, 좌익수 위치에 자리를 잡은 김현수와 이정후는 날아오는 타구를 날렵하게 잡아낸 후 빠른 송구동작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 주장을 맡은 김현수는 베테랑 다운 모습으로 날아오는 타구를 처리했고 이정후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현수는 전반기 동안 햄스트링 부상으로 주로 지명타자로 나섰지만 치료와 관리를 통해 몸 상태가 좋아졌고 수비도 나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올시즌에도 절정의 타격감으로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외야수가 된 이정후도 이제 더이상 대표팀의 푸른 유니폼이 어색하지 않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된 이정후와 베테랑 김현수의 수비훈련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