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마 현장인터뷰]'충격패' 김학범 감독 사과 "잘한 것 없다, 실망스러운 경기 죄송"

2021-07-22 19:47:33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한국의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가시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2/

[가시마(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실망스러운 경기 죄송하다. 잘한 것 없다."



김학범 대한민국 남자축구 올림픽대표팀 감독의 말이다.

대한민국 남자축구 올림픽대표팀은 22일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에서 0대1로 충격패했다. 경기 내내 상대를 압박하고도 단 한 방에 무너졌다. 한국은 후반 25분 크리스 우드에 득점을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승점 3점을 챙겨야했던 경기서 0점에 그쳤다.

경기 뒤 김 감독은 "실망스러운 경기를 보여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두 경기 남았다. 잘 준비하면 8강에 갈 수 있을 것이다. 루마니아(25일), 온두라스(28일)와의 경기를 철저히 준비해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에게 가운데 열렸을 때 찔러주는 부분을 얘기했다. 그게 잘 되지 않았다. 잘한 것은 없다. 선수들이 더 적극적으로 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다. 라커룸에서 우리가 역사를 바꿔가는 과정이라고 했다. 첫 경기라서 그런지 몸에 많이 힘이 들어갔던 것 같다. 그 부분을 풀어야 한다. 한 경기 끝났다. 해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의조는 "앞으로 더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가시마(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