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마 현장인터뷰]충격패 태극전사 의조-창훈-상민 '이구동성' "한번 내준 찬스가 실점, 아쉽다"

2021-07-22 19:37:25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대표팀 황의조가 패색이 짙어진 경기에 아쉬워 하고 있다. 가시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2/

[가시마(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아쉽다. 한 번 내준 슈팅 찬스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믹스트존에서 만난 태극전사들은 한결 같았다. 모두 뉴질랜드에 한방을 얻어맞고 무너진 것에 대해 아쉽다는 말을 쏟아냈다. 한국은 22일 일본 가시마에서 벌어진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첫 경기, 내용에서 크게 앞섰지만 결과에서 0대1로 졌다. 가장 걱정했던 시나리오가 나왔다.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는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딱 한번 찬스 준 게 실점으로 이어졌다. 다음 경기에서 나오면 안 된다. 먼저 실점하지 말자고 했는데 아쉽다"면서 "다음 경기에서 공격수들이 찬스를 살려 먼저 득점해야 한다. 그래야 수비수들의 부담이 준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전반 두 차례 좋은 슈팅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했다. 결정적인 헤딩슛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는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 헤딩에 힘이 덜 실렸다. 좀더 세밀한 플레이를 더 잘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이 첫 경기를 패하면서 두번째 루마니아전과 마지막 온두라스전이 더 중요해졌다. 그는 "두번째 경기까지 회복을 잘 해서 좋은 컨디션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와일드카드 미드필더 권창훈도 아쉽기는 매 한가지였다. 그는 전반 상대 골문 바로 앞에서 헛발질을 해 아쉬움이 컸다. 권창훈은 "뉴질랜드를 잘 분석했고, 우리가 잘 했다. 득점하지 못해 아쉽다. 우리가 잘 했는데 운이 없었다. 두 경기를 꼭 승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장이자 센터백 이상민은 "우리가 상대에게 많은 찬스를 주지 않았다. 결과를 가져오는 게 중요했는데 아쉽다. 우리는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 두 경기는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해서 8강에 가겠다. 다음 경기는 운이 없었던 부분까지도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8강 진출에 비상등이 켜진 김학범호의 다음 경기는 25일 루마니아전이다. 이틀 정도 밖에 준비 시간이 없다. 가시마(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