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마 현장]전반전 0-0, 권창훈 헛발질+황의조 헤딩 선방에 막혔다, 완벽 지배했지만 골문 못 열었다

2021-07-22 17:51:20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한국의 권창훈이 뉴질랜드 골키퍼 사이로 발리슛을 시도하고 있다. 가시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2/

[가시마(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김학범호가 뉴질랜드와 첫 경기서 베스트 멤버를 풀 가동했다. 전반전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했지만 뉴질랜드 골문을 열지 못했다. 0-0으로 마쳤다. 권창훈의 헛발질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황의조의 슈팅도 선방에 막혔다. 뉴질랜드는 슈팅 하나 때리지 못했다. 뉴질랜드 간판 공격수 크리스 우드는 우리 센터백 정태욱과 이상민에게 꽁꽁 묶였다.



한국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가졌다.

한국 사령탑 김학범 감독은 4-2-3-1 전형을 뽑아들었다. 최전방에 공격수 황의조, 그 뒷선에 권창훈-이강인-엄원상, 수비형 미드필더로 김동현-원두재, 포백에 강윤성-이상민-정태욱-이유현, 골키퍼로 송범근을 선택했다. 공격시에는 이강인 전방으로 자리해 4-4-2 전형으로 순간 변형했다.

뉴질랜드 대니 헤이 감독은 선발 명단에 골키퍼 우드, 수비수 리드, 수비수 피나커, 공격수 크리스 우드 등을 골랐다. 이 4명은 전부 키가 1m90 이상이다. 골키퍼 우드는 키 1m96이고, 센터백 리드와 피나커, 크리스 우드는 나란히 1m91이다. 4명 포함해 카카세 루이스 저스트 벨 맥코왓 인갬 스텐스네스가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전반 10분 황의조의 터닝슛이 골대를 크게 빗겨나갔다. 관중석에서 관람한 일본 학생들의 탄성이 터졌다. 황의조는 프랑스 보르도 진출 전 감바 오사카 간판 공격수였다.

태극전사들은 경기 초반부터 경기를 지배해나갔다.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전방부터 강한 압박으로 상대 패스 연결을 어렵게 만들었다.

한국은 전반 22분 권창훈에게 연결된 패스가 슈팅 찬스로 이어졌다. 그러나 권창훈이 크로스를 잘 잡아놓았지만 슈팅 타이밍이 안 맞아 헛발질을 하고 말았다. 전반 40분 황의조의 결정적인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김학범호의 도쿄올림픽 목표는 2012년 런던대회 동메달 그 이상이다.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먼저 조별리그를 통과해야 한다. 첫 경기 승리가 그래서 더욱 중요하다. 한국은 뉴질랜드전 이후 루마니아전(25일)-온두라스전(28일)을 치른다. 한국-뉴질랜드전에 이어 루마니아-온두라스전이 오후 8시부터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가시마(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