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현장]'AG 첫 경기 해트트릭' 황의조, 김학범호 '금빛 로드' 정조준

2021-07-22 16:07:00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가 열렸다. 황의조가 프랑스 수비와 치열한 공줄볼 대결을 펼치고 있다. 상암=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7.16/

[도쿄(일본)=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김학범 감독의 선택은 '믿을맨' 황의조(29)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축구 올림픽대표팀은 22일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치른다.

김 감독은 4-2-3-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는 역시나 황의조. 두 사람은 과거 성남FC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눈 여겨 볼 것은 아시안게임. 김 감독은 아시안게임에서 황의조의 장점을 120% 활용했다. 황의조는 당시 조별리그 1차전 바레인전에서 3골을 넣었다.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또다시 3골을 넣었다. 한국 최초로 남자국제대회 해트트릭 2회를 기록했다. 황의조는 이 대회를 통해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갔다. 그는 아시안게임 이후 프랑스 리그1 무대에 진출했다.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2020~2021시즌 12골을 넣었다.

한층 더 성장한 황의조. 이제는 올림픽이다. 기대감이 모아진다. 황의조는 올림픽 첫 경기에서 '어게인 아시안게임'을 노린다.

특히 첫 경기는 중요하다. 객관적 수치로도 입증됐다. 현재와 같은 대회 진행 방식을 택한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이후 첫 승을 거둔 29팀 중 24팀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한국은 '한 수 아래'로 평가되는 뉴질랜드를 상대로 첫 승리에 도전한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공격을 주도하고, 뉴질랜드가 수비 위주의 실리축구로 맞설 것으로 내다본다. 결국은 황의조의 '한 방'이 필요하다.

2018년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금빛 로드'를 열었던 황의조. 그의 발 끝에 관심이 쏟아진다.

도쿄(일본)=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