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이번엔 다르다 "사직구장 재건축 계획, 대체구장 고민중"[SC핫포커스]

2021-07-22 08:14:22

부산시는 '3만 갈매기'로 가득했던 사직구장의 열기를 되찾고자 한다.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오랫동안 표류해온 부산 신구장 문제가 '사직 재건축'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부산시는 최근 오랜 고민거리였던 '개장 36년차' 사직구장에 대해 '헐고 그 자리에 개방형 구장을 신축한다'는 방향으로 추진중이다.

노후화된 부산 야구장 신축은 선거 때마다 지역 정치인들의 이슈화 공약이었다. 뜬금없이 돔구장 추진설이 나오는가 하면, 위치도 매번 달랐다. 북항과 강서구, 사직(야구장) 등을 오갔다.

부산시 체육진흥과 관계자는 20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이번은 예전과 다르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동안은 말 그대로 역대 시장들의 공약(空約)이었을 뿐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

시정을 책임지는 행정 수장이 바뀌고, 프로농구팀이 떠나면서 부산시의 변화를 원하는 분위기가 팽배해졌다. 부산시는 연고 구단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가장 현실적인 방안인 사직구장 재건축에 초점을 맞춘 것.

부산시는 올해 안에 구체적인 검토를 마무리하는 한편 내년 예산안에 사직구장 재건축에 대한 용역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부산시 측은 "사직구장 재건축 관련 용역을 업체에 맡기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용역은 '행정 절차'의 첫걸음이다. 되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직은 출발점일 뿐이다. 사직구장 재건축에 쓰일 예산, 여기에 소요되는 시간, 그 사이 롯데 자이언츠가 사용할 대체구장 등 넘어야할 산이 많다. 하지만 부산 시민들의 염원이던 신구장 행정의 기념비적인 첫발을 내딛는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사직구장 자리에 새로 짓는 게 가장 합리적이다. 공사 기간 중에는 인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를 임시로 사용하면 된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다. 박 시장은 앞서 사직구장을 포함한 사직동 일원을 '스포츠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석환 롯데 구단 대표는 "부산시가 부산시민과 야구팬들의 생각을 모아 야구장 건축에 신경써 준다면, 롯데 구단은 보다 경쟁력 있는 강팀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아시아드는 현 홈구장 바로 옆이다. 최적의 대체구장으로 꼽힌다. 현재 '빈 집'이다. 지역 축구 프로팀 부산 아이파크는 구덕운동장을 쓰고 있다. 때문에 지난 태풍 때 파손된 지붕도 아직 복구되지 않은 상태. 야구장으로 개축하는데 쓰일 예산도 적지 않을 전망.

아시아드 외에 기장야구장, 울산야구장 등도 대체구장으로 거론된다. 다만 시설이 프로구단 홈구장에 걸맞지 않고, 입지 면에서도 부산 전역 롯데 팬들을 아우르기 어렵다. 롯데 구단 입장에선 이미 홈구장과 동의어로 쓰이는 '사직'이란 고유어와 분리되는 것도 고민이다. 울산의 경우 연고지 밖으로 움직여야한다. 구단도, 부산시도 납득하기 어렵다.

롯데 구단은 사직구장 재건축과 대체구장 활용에 대한 문의에 "부산시와 논의를 통해 결정될 문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