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급했으면, 먹튀 스타 친정 첼시에 재결합 제안했나

2021-07-22 19:30:22

사진출처=아자르 개인 SNS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얼마나 급했으면, 에당 아자르는 다시 첼시를 찾았나.



아자르가 첼시에 자신을 데려가 달라는 오퍼를 했다. 하지만 이적이 성사될 가능성은 그렇게 높지 않아 보인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아자르의 대리인이 첼시에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협상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꺼냈다고 보도했다.

아자르는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첼시에서 뛰며 세계적 스타로 성장했다. 그리고 이 활약을 바탕으로 2019년 8900만파운드의 어머어마한 이적료를 기록하며 레알로 이적했다.

하지만 큰 기대 속에 아자르를 영입한 레알은 실망만 거듭했다. 되지 않는 체중 관리, 그리고 툭하면 나오는 부상으로 지난 2년간 제대로 된 활약을 전혀 하지 못했다.

이에 레알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그를 처분해 손해를 최소화 하려 한다. 아자르 역시 상황을 반전시키려면 다른 팀 이적을 고려해볼 수 있는 타이밍이다. 이에 아자르측이 영광의 시절을 보냈던 첼시에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아스'는 첼시가 2019년 계약 당시 받지 못한 돈이 아직 남아있는 상황이라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적 작업이 이뤄지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첼시는 이번 여름 도르트문트의 특급 공격수 엘링 홀란드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어, 아자르 영입에 돈을 쓸 여유가 없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