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마 현장]'첫 이변의 희생양' 김학범호 0-1 VAR골 충격 패, '언더독' 뉴질랜드에 당했다

2021-07-22 18:55:48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한국의 이동경과 선수들의 선취골을 내주고 아쉬워 하고 있다. 가시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2/

[가시마(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김학범호에 비상등이 켜졌다. '언더독' 뉴질랜드에 무너졌다. 승점 3점을 기대했던 경기서 0점에 그쳤다. 이제 루마니아전과 온두라스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뉴질랜드 상대로 경기를 지배했고, 슈팅을 퍼부었지만 골결정력이 아쉬웠다. 반면 뉴질랜드는 간판 골잡이 크리스 우드가 한방을 터트렸다. VAR(비디오판독)로 득점이 인정되면서 한국이 울었다. 김학범호는 전반 권창훈의 헛발질이 아쉬웠다. 또 황의조의 헤딩슛도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서 0대1로 패했다. 뉴질랜드의 수비 위주의 실리축구에 당했다.

한국 사령탑 김학범 감독은 4-2-3-1 전형을 뽑아들었다. 최전방에 공격수 황의조, 그 뒷선에 권창훈-이강인-엄원상, 수비형 미드필더로 김동현-원두재, 포백에 강윤성-이상민-정태욱-이유현, 골키퍼로 송범근을 선택했다. 공격시에는 이강인이 전방으로 올라가 4-4-2 전형으로 순간 변형했다.

뉴질랜드 대니 헤이 감독은 선발 명단에 골키퍼 마이클 우드, 센터백 리드와 피나커, 공격수 크리스 우드까지 키가 1m90 이상인 선수 4명을 올렸다.

태극전사들은 초반부터 경기를 지배해나갔다.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전방부터 강한 압박으로 상대 패스 연결을 어렵게 만들었다.

그렇지만 골문을 뚫지 못했다. 마지막 결정력이 조금 부족했다. 전반 10분 황의조의 터닝슛이 골대를 크게 빗겨나갔다. 관중석에서 단체 관전온 일본 학생들의 탄성이 터졌다. 전반 22분 권창훈에게 연결된 패스가 슈팅 찬스로 이어졌지만 타이밍이 안 맞아 헛발질을 하고 말았다. 전반 40분 황의조의 결정적인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전반 슈팅 6개를 했고, 뉴질랜드는 슈팅이 0개였다. 스코어는 0-0으로 같았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13분 교체 승부수를 띄웠다. 이강인 권창훈 엄원상을 빼고 대신 이동준 이동경 송민규를 조커로 넣었다.

한국은 후반 25분 상대 골잡이 우드에게 실점했다. 선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VAR(비디오판독) 후 온사이드로 드러나 득점으로 인정됐다. 선제 실점한 한국은 다급해졌다. 공세의 고삐를 더 조였다. 뉴질랜드는 더 수세적으로 나왔다. 밀집수비가 더 빽빽해졌다. 태극전사들이 골문을 열기는 더 어려웠다. 끝내 열지 못했다.

한국은 앞으로 루마니아전(25일)-온두라스전(28일)을 치른다.

가시마(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