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머 이스 커밍" 깜짝 서울행 여 름, 옷피셜+각오서 느껴진 '비장함'

2021-07-21 16:53:17

사진제공=FC서울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 서울에 새롭게 합류한 미드필더 여 름(32)이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여 름은 21일 서울 구단을 통해 "빅클럽 FC서울에 오게 되어 정말 영광으로 생각한다. 아직 저에 대해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지만, 여름이라는 선수가 팬분들에게 각인될 수 있도록 멋진 플레이 펼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수비수 홍준호와의 맞트레이드 형식으로 서울 유니폼을 입은 여 름은 이어 "내 장점은 남들보다 헌신적으로 더 많이 뛰면서 볼 소유하는 것이다. 모든 것을 쏟아내서 팀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더했다.

서울과 2022년까지 1년 6개월 계약한 여 름은 등번호 15번을 달고 서울 중원을 누빌 예정이다.

여 름은 2013년 광주에서 프로 데뷔해 상주 상무(현 김천 상무) 군시절을 제외하면 2020년까지 줄곧 광주에서 활약했다.

2020시즌을 끝으로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로 이적한 그는 광주에서 인연을 맺은 박진섭 서울 감독의 부름을 받고 반년만에 서울에 새 둥지를 틀었다.

서울에선 전 국가대표팀 주장 기성용, K리그 최정상 외인 미드필더 오스마르, 베테랑 미드필더 고요한 등과 함께 중원 장악에 힘쓸 예정.

여 름은 "FC 서울이란 이름만으로로 주는 무게감과 책임감이 있다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뛰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여 름은 21일 팀 훈련에 합류해 24일 포항 스틸러스 원정경기 준비에 나선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