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 드러낸 '둘째 형' 차우찬 "대표팀 발탁, 놀랐지만 컨디션 좋다"[고척인터뷰]

2021-07-21 16:38:01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이 훈련을 했다. 차우찬이 워밍업을 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7.20/

[고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공이 많이 좋아졌다. 몸상태 문제없다."



도쿄올림픽 대표팀 마운드의 '둘째 형' 차우찬(LG 트윈스)이 무거운 책임감을 강조했다.

이번 올림픽은 차우찬에겐 6번째 국제대회다. 2013, 2017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과 인천 아시안게임, 두 차례의 프리미어12까지 젊은 선수들이 많은 이번 대표팀에서 돋보이는 경험을 지닌 베테랑이다.

하지만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참여하지 못했던 그에게 올림픽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고척에서 만난 차우찬은 "그때 프로 3년차였다. 아파서 재활하면서 TV로만 지켜봤다"면서 "그땐 좋은 멤버로 좋은 성적을 냈다. 이번엔 분위기가 조금 다른데, 선수들끼리 잘 뭉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차우찬은 대표팀 선발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인 선수이기도 하다. 긴 부상에서 복귀한지 2경기 만에 대표팀에 뽑혔기 때문. 최근 2년간 18경기 86⅓이닝을 소화했을 뿐이다. 부상 후유증도 염려된다.

차우찬은 "전반기 마치고 시간이 충분했다. 컨디션 관리를 잘했다"고 했다. 대표팀 합류에 대해서는 "사실 재활 마치고 2경기만에 발탁됐기 때문에 조금 놀랐다. 여러 생각이 교차했다"면서 "실전을 치른 지 꽤 됐기 때문에 구속으로 설명하긴 어렵지만, 몸상태에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경문 감독도 차우찬에 대해 "당연히 연투 생각하고 뽑았다. 몸관리를 잘하는 선수다. 상황에 맞게 잘 활용하겠다"고 거들었다.

차우찬은 당초 이번 대표팀 투수들 중 맏형이었지만,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의 합류로 두 번째 선배가 됐다. 그는 "내게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 있는 올림픽"이라며 "선수들을 이끌고 꼭 좋은 성적을 내야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대신 대표팀 후배들을 향한 조언에 대해서는 오승환을 인용했다.

"오승환 선배가 투수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투수들은 공 하나에 승패가 갈릴 수 있으니 조심스럽게 던져야 한다. 몰렸다고 해서 밀어넣을 필요 없다'고 하더라. 요코하마스타디움에 대해서도 '한국보다 많이 습하고 덥고, 사직구장과 비슷해 홈런이 많이 나올 수 있는 환경이니 조심해야 한다'고 이야기 해주셨다."

좌완 유망주 김진욱(롯데 자이언츠)과 이의리(KIA 타이거즈)에 대해서는 "지금 구위가 좋고 성격이 밝은 분위기 메이커들이다. 지금으로선 조언할 게 없을 만큼 컨디션이 좋더라"며 미소지었다.

보직은 예상대로 불펜이다. 그는 "대표팀 합류전부터 '중간으로 갈 확률이 높다. 준비 잘해달라'는 말씀을 들었다. 여러 가지로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척=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