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현장]김학범호 첫 상대 뉴질랜드 감독 "한국 강적이다. 어려운 경기될 것이다"

2021-07-21 15:36:43

2020 도쿄올림픽 뉴질랜드 축구 대표팀 대니 헤이 감독(왼쪽)과 클레이턴 루이스가 한국과의 본선 첫 경기를 하루 앞둔 21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이 기자회견은 각국 취재진을 위해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영되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1/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은 강적이다.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역사를 만들고 싶다."



김학범호와 대결하는 뉴질랜드 대니 헤이 감독은 21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뉴질랜드 축구는 많이 발전했다. 선수들이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플레이를 하고 있다. 잠재력이 있는 뉴질랜드를 대변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와 22일 일본 가시마에서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갖는다.

그는 "한국을 많이 분석했다. 강점이 많다. 역습이 위협적이다. 빠르다. 윙어가 위협적이다. 허리에서 활동폭도 넓다. 수비라인도 잘 짜여있다. 득점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헤이 감독은 B조의 전망에 대해 "굉장히 어려운 조다. 한국은 아시아 챔피언이다. 온두라스는 미국을 제압하고 본선에 나왔다. 루마니아도 유럽에서 진출권을 따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대회에서 역사를 만들고 싶다. 한국전은 어려운 도전이다. 그렇지만 결과는 누구도 모른다. 우리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는 개인으로 대결하지 않는다. 팀으로 싸울 것이다. 우리는 일본에서 2주 적응훈련을 했다. 여기 날씨에 적응했다"고 말했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