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히트노런의 저주? 117구 노히터 이후 3경기만에 팔꿈치 수술로 시즌 아웃

2021-07-21 11:10:18

디트로이트 스펜서 턴불이 팔꿈치 수술을 받는다.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노히트 노런의 여파가 있었을까.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선발투수 스펜서 턴불이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존)을 하게 됐다.



턴불은 올시즌 9경기에 선발등판해 50이닝을 던지고 4승2패, 평균자책점 2.88의 성적을 남기고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턴불은 지난 5월 19일(한국시각)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서 9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맞지 않고 볼넷 2개만을 내주고 9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해 노히트 노런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시 117개의 공을 던지며 노히트 노런을 한 것이 오히려 독이 된 걸까. 턴불은 이후 3경기만 던지고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6월 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이 마지막 피칭이었다. 당시 4회까지 2안타 4탈삼진 1실점의 호투를 하고 있었지만 5회말 교체됐고 이후 재활을 했었지만 결국은 수술을 받기로 했다.

처음엔 근육 부상으로 알려졌고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복귀를 기대했다. 6월 말에 공을 던지기 시작했지만 염증으로 투구를 중단해야 했고, 면밀하게 진단한 결과 팔꿈치의 척골 측부 인대 손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팔꿈치 수술 후 일반적으로 복귀 시점을 12∼18개월로 보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