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현장]'첫판 뉴질랜드 이기자' 올림픽 남자축구, 1차전 승리시 8강 확률 82.8%

2021-07-21 08:00:01

대한민국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 이강인과 황의조가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평가전 후반 교체 투입을 준비하고 있네요.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도쿄올림픽 남자축구에서 첫 경기의 중요성은 여러 말할 필요가 없다. 통계적으로 이미 입증이 돼 있다. 역대 사례를 따져보면 조별리그 첫 경기서 승리할 경우 8강에 올라갈 확률은 매우 높았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역대 조별리그 1차전 승리 팀이 조별리그를 통과한 건 82.8%였다고 한다. 현재와 같은 대회 진행 방식을 택한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이후 첫 승을 거둔 총 29팀 중 24팀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일본의 경우도 2000년 시드니대회와 2012년 런던대회에서 첫 승 후 좋은 기세를 타고 올라갔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역대 조별리그 1차전 승리를 거두고도 탈락한 5팀이 있다. 1996년 대회 한국과 일본, 2008년 대회 미국, 2012년 대회 우루과이와 벨로루시가 1차전 승리에도 탈락했다. 한국의 경우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는 첫 경기 패배 후 2승을 올렸지만 아쉽게 조별리그 탈락한 경우도 있었다.

조별리그 첫 경기 패배 이후 8강에 오른 팀은 5팀(29팀 중) 뿐이다. 그 확률은 17.2%였다. 무승부를 거둔 38팀 중에선 19팀이 8강에 올라 확률은 50%였다.

김학범호의 이번 대회 조별리그 B조 첫 상대는 뉴질랜드다. 22일 가시마에서 격돌한다. 첫 승이 필요한 이유는 분명하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012년 런던대회 동메달 그 이상을 노린다. 홈팀 일본은 남아공과 첫 경기를 치른다.

이번 도쿄올림픽 남자축구는 총 16팀이 출전, 4팀씩 4개조로 조별리그를 가져 상위 2팀이 8강에 오른다. 각조 순위 결정 방식은 승점-골득실차-총 득점 순이다. 그 다음은 해당 팀간 승점-득실차-총 득점 순이다. 이 마저도 같을 경우 전체 경기의 반칙 포인트-추첨 순으로 결정한다. 8강부터 전후반 90분 동점일 경우 연장전(30분)-승부차기를 실시한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